전체메뉴
‘슈스케5’ 조권 “개인적인 심사평, 악플로 속상해”
더보기

‘슈스케5’ 조권 “개인적인 심사평, 악플로 속상해”

동아닷컴입력 2013-08-24 11:50수정 2013-08-24 12: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방송 캡처

2AM 조권이 ‘슈퍼스타K5’ 심사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조권은 24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이런 글 올리는 것 자체를 개인적으로 굉장히 싫어합니다”며 글을 시작했다.

그는 “심사위원이라는 자리가 주어졌다는건. 권한이 주어지고 심사를 평할 수 있다는 자격이 생깁니다”면서 “저 또한 학창시절때 친구들과 자주 부르곤 했다. 하지만 나는 심사위원이라는 자리에 있었고 최선을 다해서 심사를 했다”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조권은 “시간이 많이 흘렀고 시대가 많이 바뀌었지만, 선배님을 못 알아봐 정말 죄송하다”며 “한 번 가수는 영원한 가수이듯 나에게도 영원한 선배님이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앞서 지난 23일 방송된 Mnet ‘슈퍼스타K5’에서 조권은 선배가수 한경일을 알아보지 못한 채 혹평했다.

조권은 한경일의 노래를 들은 후 “노래를 못 하는 건 아니다. 잘했는데 가슴까지 파인 티셔츠 때문인지 느끼했다”며 “노래를 잘하는 분은 아주 많다. 노래방 가서도 노래 잘 하는 분들 꼭 한 분씩 계신다. 여운이나 뭔가가 없었다. 불합격을 드리겠다”고 혹평했다.

당시 조권은 한경일이 자신의 선배가수라는 점을 알지 못했고, 이후 이승철 현미의 평가가 이뤄지는 과정에서 그 사실을 알았다.

이에 조권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며 “선배님이시네요”, “저도 노래 다 알아요”라며 수습했다.

하지만 방송 직후 네티즌들은 “조권이 한경일을 심사했다?”, “노래방은 좀 심하더라”, “선배가수를 못 알아보네” 등 조권에게 쓴소리를 남기며 논란이 거세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