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포스코 임직원 95% 급여 쪼개 ‘1% 나눔재단’ 설립
더보기

포스코 임직원 95% 급여 쪼개 ‘1% 나눔재단’ 설립

동아일보입력 2013-08-10 03:00수정 2013-08-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매달 자신의 급여 1%를 기부하고 있는 포스코 직원들이 서울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 본사 1층에서 ‘1% 나눔’이라고 적은 종이를 들어 보이며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 임직원들이 급여의 1%를 자발적으로 기부해 운영하는 ‘포스코 1% 나눔재단’(가칭)이 연내 설립된다. 포스코는 8일 이사회를 열고 임직원들이 급여(기본급 기준)의 1%를 내놓고 회사도 같은 액수를 기금에 출연하는 ‘나눔재단 설립안’을 의결했다고 9일 밝혔다.

포스코는 늦어도 연말까지는 재단을 설립할 계획이다. 기금 규모는 올해 32억 원(직원 16억 원, 회사 16억 원), 5년 내에 200억 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재단의 사업 방향은 직원 대표 5명과 외부 전문가 3명으로 구성되는 운영위원회가 결정한다.

나눔재단 설립은 포스코가 이미 진행하고 있는 ‘1% 나눔운동’ 기부액이 크게 늘자 이를 좀 더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운용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포스코는 2011년 10월부터 임원 및 부장급 직원을 대상으로 1% 나눔운동을 벌여 왔다. 올 2월에는 일반 직원들로 대상을 확대해 현재 포스코 임직원 95%가 이 운동에 참여하고 있다.


정준양 포스코 회장은 “직원들의 자발적 급여 1% 나눔은 봉사, 감사, 나눔이라는 포스코 기업문화가 가장 잘 표현된 사회공헌활동”이라며 “재단 설립을 계기로 임직원과 회사가 힘을 합쳐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이바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최근 전 직원을 대상으로 나눔재단 운영 방향에 관한 사전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나눔재단은 출범과 동시에 해외 저개발 지역 자립 지원, 국내 소외계층을 위한 보금자리 제공 등의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김창덕 기자 drake007@donga.com
#포스코#급여#기부#포스코 1% 나눔재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