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얀마 가스전, 포스코에 절대 안넘겨준다”
더보기

“미얀마 가스전, 포스코에 절대 안넘겨준다”

동아일보입력 2013-04-02 03:00수정 2013-04-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동희 대우인터 부회장, 루머 진화 나서… “북미지역 셰일가스전 직접 투자할 것”
이동희 대우인터내셔널 부회장(64·사진)이 1일 “미얀마 가스전은 포스코로 절대 이관하지 않는다”며 최근 불거진 근거 없는 루머를 진화하고 나섰다.

이 부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 남대문로 대우인터내셔널 본사에서 주요 기관투자가와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고 “미얀마 가스전 이관은 검토한 적도 없고, 앞으로 검토할 계획도 없다”고 강조했다.

대우인터내셔널은 2004년과 2005년 미얀마 A-1광구에서 잇달아 가스전 탐사에 성공했고, 2006년에 A-3광구에서도 가스전을 찾았다. 가스전 3곳의 가채매장량은 4조5000억 입방피트(원유로 환산하면 약 8억 배럴)에 이른다. 5월부터 상업생산을 시작하면 연간 최대 4000억 원의 수익을 안겨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그런데 지난주 일부 언론이 ‘대우인터내셔널이 미얀마 가스전을 포스코 자회사인 포스코에너지로 이관할 계획’이라고 보도한 뒤 대우인터내셔널 주가가 급락했다. 회사 측이 즉각 부인했지만 루머와 억측이 수그러들지 않자 이 부회장이 직접 차단에 나선 것이다.

주요기사

이 부회장은 “지난 13년간 힘들게 일궈온 가스전 사업이 이제 본격 생산을 코앞에 두고 있다”며 “이관 자체가 어불성설이지만, 이관하려고 해도 미얀마, 인도, 중국 등의 국영업체가 공동 참여하는 다국적 사업이라 이관이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은 현지 사업 파트너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곧 미얀마로 떠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부회장은 북미 지역 셰일가스 개발 사업에 대한 투자 계획도 재차 확인했다. 그는 “우리 회사가 직접 투자하는 것은 물론이고 별도로 2000억 원 정도의 자원개발 펀드도 확보해 뒀다”며 “셰일가스와 관련해 올해 미국이나 캐나다 지역에서 대규모 투자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얀마 가스전의 상업생산으로 회사 수익이 두 배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인 만큼 투자 규모도 더 커질 것이다”라며 “지금 밝힐 수는 없지만 제2의 미얀마 가스전이 될 해외 광구도 지속적으로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창덕 기자 drake007@donga.com
#이동희#대우인터내셔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