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이석기 김재연은 가짜 국회의원이다
더보기

[사설]이석기 김재연은 가짜 국회의원이다

동아일보입력 2012-07-05 03:00수정 2012-07-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학입시에서 부정행위를 하다 적발된 수험생은 응시 자격이 박탈된다. 사후에라도 부정행위가 확인되면 합격을 취소하는 게 상식이다. 정당의 비례대표 부정 경선은 시험 부정행위와 같은 것인데도 부정 경선으로 당선된 이석기 김재연 통합진보당 의원은 버젓이 배지를 달고 국회의사당에 드나들고 있다. 통진당은 지난달 전국운영위원회에서 비례대표 부정 경선과 관련해 2차 진상조사보고서를 채택했지만 이, 김 의원과 당권파는 ‘이석기 표적조사’라며 반발했다. 그러나 통진당 경선에 대한 검찰의 중간수사 결과는 이들 가짜 국회의원이 의사당에서 퇴출돼야 할 대상임을 확인해주고 있다.

이석기 의원이 4·11총선 비례대표 경선에서 온라인 투표로 얻은 득표수 중 58.9%가 2개 이상 중복된 인터넷주소(IP)에서 나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 의원의 지지표 절반 이상이 조작됐다는 추론이 가능하다. 중복 IP 투표는 특정 후보에게 표를 몰아주기 위한 부정선거의 물증으로 봐야 한다. 통진당에서 압수한 서버를 분석한 검찰 관계자가 “총체적 부정선거 양상”이라고 개탄할 정도다.

온라인에서 최다 득표(1만136표)를 한 이 의원의 경우 전북 지역에서 한 IP의 중복 득표율이 100%나 됐다. 전남 지역에서도 한 IP의 중복 득표율이 98.5%였다. 조직적인 개입이 없다면 상상할 수 없는 ‘공산당 식’ 투표다. 투표 참여 당원을 분석한 결과 컴퓨터에 익숙하지 않은 60세 이상 고령자가 1197명, 70세 이상은 305명이었다. 대리 투표의 의혹이 짙다. 실제로 존재하지도 않는 주민등록번호와 휴대전화번호도 7건과 11건이 발견돼 유령당원 논란이 제기됐다. 검찰은 중복 IP 투표 사례가 전국에 걸쳐 있다고 보고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이 의원은 국회 개원 전에 “종북(從北)보다 종미(從美)가 더 문제” “애국가는 국가(國歌)가 아니다”라고 말해 국민의 분노를 샀다. 김 의원도 “북한이 공격해도 맞불을 놓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경선 부정에 이은 종북적 발언으로 국민의 인내심을 시험하고 있다. 과거 이들이 내세웠던 ‘연방통일조국 건설’을 위해서는 수치심도 내던져야 하는 것인가. 두 사람은 의원직을 자진 사퇴하는 게 도리다. 두 의원이 계속 버틴다면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은 자격심사를 거쳐 의원직 제명을 서둘러야 할 것이다. 국민은 가짜 국회의원이 민의의 전당에서 국민의 대표로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
주요기사
#사설#이석기#김재연#통진당#경선 비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