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카 셰어링’ 인기몰이
더보기

日 ‘카 셰어링’ 인기몰이

입력 2009-07-11 02:59수정 2009-09-22 00: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지비 아끼자” 회원 2배로
車제조사도 서비스 시작

“주말에 한두 시간 타는데 자가용이 필요하나요? 빌려 타면 되지요.”

동네 주차장의 공용차를 필요할 때마다 회원 여럿이서 나눠 타는 ‘카 셰어링(car sharing)’이 최근 일본 도쿄(東京) 등 도심 지역에서 빠르게 퍼져 나가고 있다. 10일 일본 재단법인 교통모빌리티에콜로지에 따르면 올해 1월 말 현재 카 셰어링 회원은 약 6400명으로 지난해 대비 2배로 늘었다. 스위스 등 일부 유럽 국가에서 이미 일반적인 대중교통 시스템으로 자리 잡은 카 셰어링이 일본에서 뒤늦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경기침체 때문이다. 보너스나 월급이 줄어들면서 차량 유지비를 아껴 보려는 사람이 늘고 있는 것.

일본에서는 자가용 한 대를 굴리는 데 드는 비용이 의외로 많이 든다. 도쿄 거주자가 자가용으로 출퇴근할 경우 주차비만 월평균 10만 엔(약 139만 원)에 이른다. 여기에 보험료와 유지 관리비 등을 포함하면 경제적 부담은 더욱 늘어난다. 하지만 카 셰어링을 이용하면 이 같은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 교통모빌리티에콜로지에 따르면 한 달에 주말에만 2시간씩 차를 쓴다고 가정할 경우 드는 비용은 자가용의 6분의 1에 불과하다.

또 카 셰어링은 사용 시간 또는 주행거리에 따라 요금을 내기 때문에 렌터카보다 저렴하다. 렌터카는 최소 6시간 이상을 대여해야 하지만 카 셰어링은 분 단위로 빌릴 수 있다. 서비스 업체마다 다소 차이는 있지만 1시간 빌리는 데 카 셰어링 요금은 약 1300엔(월 회비 1000∼4000엔은 별도)이다.

카 셰어링 회원이 급증하면서 일본 카 셰어링 업체들도 서비스 점포를 늘리는 등 사업 확장에 나서고 있다. 카 셰어링 최대 업체인 오릭스는 도쿄와 나고야(名古屋)에서만 서비스를 하고 있지만 올해 안에 서비스 지역을 오사카(大阪) 교토(京都) 등 간사이(關西)지역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또 올해 3월 카 셰어링 사업에 뛰어든 파크24도 서비스 점포를 2개에서 다음 달 말까지 100개로 확장할 예정이다. 일본 완성차 업체들도 카 셰어링 서비스에 뛰어들고 있다. 도요타가 2007년부터 카 셰어링 서비스를 시작한 데 이어 닛산도 이달 말부터 요코하마(橫濱) 시에서 회원 20명 규모의 시범사업을 거쳐 2010년부터 본격 사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도쿄=김창원 특파원 chang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