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昌측 823억-盧측 120억 불법모금… ‘차떼기’ 떠들썩
더보기

昌측 823억-盧측 120억 불법모금… ‘차떼기’ 떠들썩

입력 2007-11-02 03:03수정 2009-09-26 06: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02년 불법 대선자금 사건은 2003년 8월 말 검찰이 SK 비자금을 수사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검찰은 9개월 동안 진행된 사건 수사를 통해 한나라당 823억 원, 당시 민주당 노무현 후보 캠프 120억 원 등 943억 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밝혀냈으며 정치인 30여 명, 기업인 20여 명을 기소했다. 이때 ‘차떼기’란 용어가 등장했다. 현대그룹은 50억 원씩 실은 차량을, LG는 150억 원을 담은 2t 트럭을 통째로 한나라당에 넘겼다.

이회창 전 총재는 불법 대선자금 모금 개입 혐의는 벗어났지만 잔금 은닉에 관여한 사실이 드러났다. 검찰 수사 결과 이 전 총재는 2003년 1월 대선자금 중 삼성채권 154억 원이 남았다는 보고를 받고 측근인 서정우 변호사를 시켜 보관하도록 지시했다. 서 변호사는 이 중 138억 원을 보관하다가 검찰 수사가 진행된 2003년 11월 삼성에 돌려줬다.

검찰은 이 전 총재가 포괄적으로 범죄수익은닉 규제법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했다. 다만 이 전 총재가 돈을 직접 받거나 보관하지 않아서 가벌성이 약한 점 등을 감안해 불입건 조치했다. 이 전 총재는 2003년 12월 “기업에서 500억 원가량의 불법 대선자금을 썼다”며 “대선 후보이자 최종 책임자였던 제가 처벌받아야 하며, 제가 모든 짐을 짊어지고 감옥에 가겠다”는 사과성명을 발표했으나 감옥에는 가지 않았다.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