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6자회담 비핵화 실무회의 개막
더보기

6자회담 비핵화 실무회의 개막

입력 2007-08-16 11:31수정 2009-09-26 18: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핵 6자회담 2.13 합의의 2단계조치인 핵시설 불능화 방안 등을 협의하는 비핵화 실무그룹 회의가 16일 중국 랴오닝성 선양시에서 개막했다.

참가국들은 선양 시내에 위치한 회담장인 여우이빈관(友誼賓館)에서 이날 오전(이하 현지시간)부터 한중, 남북 등 간의 양자협의를 개최한 뒤 오후 3시부터 전체회의를 갖는다. 저녁에는 각국 수석대표들이 랴오닝 성장 주최 만찬에 참석, 논의를 이어간다.

회담 참가국들은 이번 회의에서 핵시설 불능화의 기술적 방법에 대한 합의를 시도하고 북한이 신고할 핵프로그램 목록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또 연내 불능화 및 신고 단계를 마무리한다는 계획 아래 두 조치의 선후 관계와 대강의 이행 시간표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이와 함께 각국은 북한이 핵프로그램 신고 및 불능화 단계까지 받을 중유 95만t 상당의 지원과 비핵화의 단계별 조치를 어떤 식으로 연결할지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다.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전날 실무적이고 기술적인 회의가 될 것이라며 순조로운 회의를 예상했지만 불능화의 수준 등을 두고 북한과 나머지 참가국간에 이견이 빚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번 회의에는 천영우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 힐 차관보, 리근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부부장(의장), 베르데니코프 러시아 외무부 본부대사, 스다 아키오 일본 외무성 북핵담당 대사 등이 각국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디지털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