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성 ‘지펠’ 냉장고 벌써 열 살… 전세계 500만 대 팔려
더보기

삼성 ‘지펠’ 냉장고 벌써 열 살… 전세계 500만 대 팔려

입력 2007-05-22 02:56수정 2009-09-27 07: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내 최초의 프리미엄 냉장고 브랜드인 삼성전자 ‘지펠(ZIPEL)’이 시장에 나온 지 이달로 10년을 맞았다.

삼성전자는 1997년 5월 처음 나온 지펠이 지금까지 모두 500만 대가 넘게 팔리며 세계 50개국의 프리미엄 냉장고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500만 대는 한 줄로 세우면 중국 만리장성(총연장 약 2700km)을 왕복할 수 있는 길이. 냉장고 앞면 면적을 기준으로는 축구장 460개를 채울 수 있는 수량이다.

지펠은 독일어로 ‘최고’, ‘정상’을 뜻하는 ‘Gifpel’에서 따온 이름.

당시 위아래로 나뉜 일반 냉장고와 달리 왼쪽은 냉동칸, 오른쪽은 냉장칸이 설치된 양문형으로 탄생했다.

2005년 말 나온 ‘지펠 콰트로’는 세계 최초의 4도어 독립냉각 냉장고로 해외에서 기술과 디자인상을 여러 차례 수상했으며 지난해 3월 미국 주간지인 타임지가 커버스토리에서 ‘꼭 가져야 할 제품(Must-Have Gadgets)’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지펠은 또 가전에 인테리어 개념을 도입해 디자인 측면에서도 인정을 받고 있다.

1999년 영국을 시작으로 현재 세계 130여 개국에 수출되는 지펠은 유럽연합(EU) 25개국 중 13개국과 러시아, 중국, 인도를 비롯한 세계 50개국에서 프리미엄 냉장고 부문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김선우 기자 sublim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