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산/경남]경남도민 47% “행정구역 개편 필요하다”
더보기

[부산/경남]경남도민 47% “행정구역 개편 필요하다”

입력 2006-02-22 07:04수정 2009-10-08 13: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남도민의 절반 가량은 행정구역을 현재 보다 큰 규모로 바꿀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상대 정치행정학부 김영기, 상주대 하혜수 교수팀이 최근 경남도내 20개 시군의 20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절반가량이 행정구역 개편에 동의했다.

조사 대상자 가운데 행정구역 개편이 필요하다는 응답자는 47.7%, 필요하지 않다는 사람은 28.9%였다.

행정구역 크기에 대해 응답자의 86.6%가 현재보다 커야한다고 한다고 응답했다. 현재보다 줄여야 한다는 응답자는 13.4%였다.

인구 50만∼80만 명 지역을 하나의 구역으로 통합하자는 응답이 79.3%, 100만 명 단위의 광역시로 통합하자는 응답은 19.3%였다.

행정구역 개편의 기준으로 지역발전과 국제경쟁력, 행정서비스 제공, 생활권 일치 등을 들었다.

경남도의 바람직한 통합 권역은 △창원 마산 진해권(3개 도시와 창녕 함안군, 의령과 합천군 일부) △진주 사천권(2개 도시와 산청 함양 거창 남해 하동군 그리고 의령과 합천군 일부) △김해 밀양 양산권 △통영 거제권(고성 포함)으로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주민(39.0%)과 지방 정부(35.2%)가 행정구역 개편의 주체가 되야 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중앙 정부를 개편 주체로 꼽은 응답자는 17.0%에 불과했다.

김 교수는 “정치권에서 논의되는 행정구역 개편안이 주민들의 뜻과는 상당히 달랐다”며 “행정구역을 통합할 때 주민 의사를 충분히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강정훈 기자 man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