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파트, 호가 아닌 실거래가 공개…내년 하반기부터 실시
더보기

아파트, 호가 아닌 실거래가 공개…내년 하반기부터 실시

입력 2006-02-15 03:03수정 2009-10-08 12: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해 도입된 ‘부동산 실거래가 신고제도’에 따른 신고건수가 한 달 만에 3만 건을 넘어섰다.

정부는 실거래가 정보를 데이터베이스로 만들어 내년 하반기부터 아파트 단지별, 평형별 가격 정보를 일반에 공개하기로 했다.

건설교통부는 14일 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부동산 실거래가 추진 현황 및 향후 추진 방안을 보고했다.

건교부에 따르면 1월 한 달간 실거래가 신고건수는 공동주택(아파트 포함) 1만6074건, 단독주택(다가구주택 포함) 1511건, 토지 1만3468건, 기타 2701건 등 모두 3만3754건.

건교부는 이들 거래에 대해 1차 가격검증을 한 결과 1902건(5.6%)이 허위 신고로 의심된다고 밝혔다.

건교부는 추가 검증을 한 뒤 허위 신고 가능성이 높은 거래를 골라 국세청과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할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지역별 아파트 실거래가 등락 등 기본적인 통계를 발표하고 내년 하반기부터는 각 아파트 단지의 층별, 평형별 거래가격까지 인터넷에 공개하기로 했다.

건교부 어명소 국토정보기획팀장은 “실거래가 공개를 위해 ‘공인중개사의 업무 및 부동산거래신고에 관한 법률(부동산중개업법)’ 등을 올해 정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실거래가 정보가 공개되면 실수요자는 정확한 가격정보를 토대로 아파트를 거래할 수 있게 된다. 가격 조작과 담합은 어려워져 호가(呼價)만 부풀리는 현상도 사라질 전망이다.

박중현 기자 sanjuc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