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새 국새는 2억∼3억 원 짜리
더보기

새 국새는 2억∼3억 원 짜리

입력 2006-02-13 17:09수정 2009-09-30 12: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새로 만들어지는 국새(國璽)는 2억~3억 원짜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행정자치부와 기획예산처는 새 국새의 순수 제작비는 5000만 원 이상이며 자료 수집비, 감리비를 포함한 전체 제작비는 2억 원 이상이 될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행자부 관계자는 "정밀제작과 보존을 위한 감리 비용이 순제작비만큼 든다"며 "자료수집 등 간접비용까지 합쳐 최대 3억 원 정도 들어갈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행자부는 1999년 만든 세 번째 국새는 감리를 하지 않아 미세한 균열이 생겼다는 판단에 따라 이번에는 제작 단계마다 감리를 하기로 했다.

새 국새는 올해 자료조사 등을 거쳐 내년 1월에 모형 당선작을 선정하고 1년간 제작한 뒤 2008년 2월부터 공식 사용할 예정이다.

올해 새 국새 제작에 배정된 예산은 3000만 원이다. 이 예산은 자료 조사와 의견수렴, 국새제작자문위원회 구성과 활동에 쓰인다.

김선우기자 sublim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