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전남]광주 ‘지방 청와대’ 시민 품으로
더보기

[광주/전남]광주 ‘지방 청와대’ 시민 품으로

입력 2006-02-08 06:27수정 2009-10-08 14: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방 청와대’가 시민 품으로 돌아온다.

광주 서구 농성동 옛 전남도지사 공관을 시민에게 돌려주자는 여론이 3년 만에 결실을 맺었다. 이 공관은 5공화국 당시인 1982년 대통령을 위해 만들었다.

▽시립미술관으로 탈바꿈=광주시는 7일 옛 전남도지사 공관 일대를 미술테마 공원으로 조성하기로 했다. 시정조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곧 리모델링할 방침이다.

다음 달 4억5000여 만 원을 들여 착공, 상반기 중 시립미술관 제2분관으로 개관한다.

부지 5483평에 연면적 528평으로 1, 2층에는 사무실과 전시공간을 갖춘다. 정원에는 산책로와 분재전시장이 들어선다.

이곳은 전남도립국극단의 국악공연 및 연습을 위한 ‘실내 소리당’으로 사용해왔다.

시 관계자는 “민간수집가가 소장하고 있는 국내외 유명작가의 대작을 중심으로 전시실을 꾸밀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때 아파트 단지로 바뀔 뻔=5·18민주화운동의 기억이 생생한 광주에서 이 공관이 ‘지방 청와대’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대학생들이 80년대 말부터 90년대 초까지 화염병을 던지며 시위를 벌였다.

전남도는 시설 관리에 골머리를 앓아 오다 2002년 152억 원을 받고 공무원연금관리공단에 팔았다.

공단은 공단 소유의 상록회관 녹지 일부를 보탠 1만 평에 무주택공무원용 임대아파트 940여 가구를 지으려 했다가 반대에 부닥쳤다.

시민단체가 2003년 초부터 문화휴식공간으로 꾸며 시민에게 돌려 줘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선 것.

광주시는 같은 해 11월 이 일대를 근린공원으로 고시한 뒤 2004년 7월 공단에 192억 원을 주고 사들였다.

당시 박광태 광주시장은 “도심에서는 드물게 울창한 수목이 잘 가꿔진 지방 청와대를 시민공원으로 바꿔 영구 보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었다.

김 권 기자 goqu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