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땅 위의 지하철' 시간 지키는 버스 운행
더보기

'땅 위의 지하철' 시간 지키는 버스 운행

입력 2006-02-05 17:48수정 2009-09-30 13: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하철처럼 약속 시간을 어김없이 지켜주는 버스가 이르면 2008년 등장한다.

기획예산처는 외국에서 운행 중인 첨단 간선급행버스(BRT·Bus Rapid Transit)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BRT란 담으로 둘러싼 별도의 전용 차로와 입체교차로를 만들어 버스가 그 안을 달릴 수 있게 하는 것. 주변 교통과 상관없이 운행시간을 지킬 수 있어 '땅 위의 지하철'이라고도 불린다.

예산처는 올해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이르면 2008년 경기 하남~서울 군자(경기도 하남시 산곡2교~지하철 5호선 군자역) 구간에 시범적으로 BRT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

새 시스템은 전자식 운행정보 시스템을 채택해 다음 버스 도착시간이나 목적지까지의 소요시간도 정확히 알 수 있다. 저상버스나 굴절버스 등 크고 쾌적한 차량을 이용할 전망이다.

개찰구를 따로 만들어 승차 전이나 하차 후에 교통카드 등으로 요금을 결제하는 등 차량 내에서는 운전기사나 승객이 요금에 신경을 쓰지 않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된다.

예산처는 시범사업이 성공적이면 수도권 외곽 신도시나 대규모 주거지역에서 서울로 연결되는 노선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김선우기자 sublim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