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모스크바 3상회의 60주년]좌익 '찬탁돌변' 남북분단 불러
더보기

[모스크바 3상회의 60주년]좌익 '찬탁돌변' 남북분단 불러

입력 2005-12-29 03:01수정 2009-09-30 18: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0년 전인 1945년 12월 28일은 온 겨레가 공분한 날이었다. 전날 모스크바에서 열린 미국 영국 소련 3개국 외무장관회의(삼상회의)에서 4대 연합국인 미국 영국 중국 소련에 의한 한반도 신탁통치안을 채택한 사실이 전해졌기 때문이다. 광복의 환희는 비탄으로 바뀌었다.

모스크바 3국 외무장관회의 결정이 국내에 알려지기 전날인 27일 ‘한국의 독립문제가 모스크바 3상회의에서 논의될 수 있다’는 미국 워싱턴발 외신기사(25일 발신)가 합동통신을 통해 국내에 전해졌다. 이 외신은 또 ‘소련은 한국에 대한 신탁통치를 제의한 반면 미국은 즉시 독립을 주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 비록 나중에 미국과 소련의 방침이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됐지만 독립국가 수립에 대한 열망과 신탁통치에 대한 반감이 고조되던 당시 이 외신기사는 국내 언론의 눈길을 끌기에 충분했다.

▽신탁통치 국내 보도=본보는 1945년 12월 28일자에 ‘華盛頓(화성돈·워싱턴의 음역)二十五日發合同至急報’라고 출처를 밝히고 이 기사를 보도했다. 본보는 이날 1면 사설을 통해 “전문이 간단하야 그 주장의 근거에 대한 설명도 모호한 감이 없지 않으나…”, “아직 진상의 전모가 들어나지 않앗슴으로 우리는 차후의 진행을 주시하는 동시에 이 이상의 비판을 보류하거니와…”라고 신중한 자세를 견지했다.

조선일보도 같은 날 1면 머리에 ‘신탁통치설을 배격함’이라는 사설을 싣고 바로 옆에 합동통신 기사를 4단으로 전재했다.

당시 좌익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었던 서울신문도 1면에 합동통신의 기사를 받아 2단으로 보도했다. 좌우익 계열을 막론하고 대부분의 신문에 이 기사가 실린 것이다.

그런데 당시 상황이 잘못 알려지면서 뒤늦게 논란이 일기도 했다.

▽당시 보도에 대한 사실 왜곡=KBS ‘미디어포커스’는 2003년 12월 방송에서 본보가 국내 언론 중에서 유일하게 이 외신기사를 대서특필한 것처럼 묘사했다. 그리고 본보의 외신 인용 보도가 반탁운동을 격화시켜 결국 남북 분단의 빌미를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미디어포커스는 당시 본보의 외신 전재기사를 왜곡보도로 단정하고, 본보의 기사가 “모스크바 3상회의에서 신탁안이 공식 채택되자 미국에 쏠렸을지도 모를 분노를 소련에 돌리는 역할을 했다”고 주장했다.

일부 학자도 이 기사를 본보가 단독 보도했다고 주장하거나, 심지어 조작해 보도하는 바람에 반탁운동이 거세진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이것은 사실과 다르다.

당시 미국 워싱턴에 특파원을 두고 있지 않던 국내 언론들은 외신기사를 전재하는 것이 관행이었다. 이를 무시하고 의도적인 왜곡보도로 몰아간 것이다.

문제가 된 기사를 최초로 보도한 것은 미국의 통신사인 AP와 UP로 알려졌으나 당시 기사 원문은 남아 있지 않다.

그러나 동아일보 취재팀이 UP의 후신인 UPI 측에 문의한 결과 미국 현지 신문도 당시 UP 기사를 전재해 국내 언론과 같은 내용을 보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워싱턴 타임스 헤럴드는 1945년 12월 26일자 7면에 UP 기사를 전재한 ‘May Grant Korea Freedom’이라는 기사를 통해 “미국의 번스 국무장관이 소련의 신탁통치안을 반대하고 한국의 즉시 독립을 주장하라는 훈령을 받고 러시아로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미군 기관지인 성조 태평양판(일본 도쿄에서 발행)도 1945년 12월 27일 AP, UP 기사를 종합한 기사를 1면에 싣고 문제의 UP 기사와 해당 기자 이름을 보도했다.

▽반탁운동 격화 유도 주장은 비약=학계에 따르면 신탁통치 반대 움직임은 1945년 10월부터 시작됐다. 12월 28일 모스크바 3국 외무장관회의 결정이 국내에 알려진 뒤 좌익단체들이 반탁 성명서를 낼 정도로 반탁운동에는 좌우익을 가릴 것이 없었다.

그러나 1946년 1월 신탁통치를 반대하던 좌익의 태도가 불과 일주일도 안 돼 찬탁으로 돌변한 뒤 좌우 대립이 격화되기 시작했다.

정진석(언론사) 한국외국어대 명예교수는 “해방공간에서 언론계는 좌익이 기선을 장악하고 있었다”고 설명한다. 이런 상황에서 본보의 보도가 반탁운동을 격화시켰고, 이 반탁운동이 남북 분단으로 이어졌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를 뿐 아니라 비논리적 해석이라는 것이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

▼“대한민국 정체성 바로잡아야”▼

‘해방 60주년 건국 57주년 반탁승리 기념대회’가 28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이 대회는 반탁운동의 의의를 되살리자는 뜻에서 매년 12월 28일 열린다. 권주훈 기자

사단법인 한국반탁반공학생운동기념사업회(총재 이철승·李哲承)는 28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해방 60주년 건국 57주년 반탁승리 기념대회’를 열었다.

이 총재는 기념사에서 “대한민국의 정체성이 흔들리고 시장경제는 위축될 대로 위축된 이때 대한민국을 탄생시킨 초심으로 돌아가 한반도 전체에 자유 민주 인권이 구현되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그는 또 “노무현(盧武鉉) 정권은 과거사 정리를 명분으로 정통 건국사를 뒤집고 신문법 제정으로 자유언론을 탄압하고 있으며 사학법 개정으로 민주교육의 근간을 파괴했다”며 “우리의 힘으로 우리가 세우고 지킨 대한민국을 되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대회에는 노재봉(盧在鳳) 전 국무총리, 유치송(柳致松) 전 대한민국 헌정회장, 노학우(盧學友) 대한민국 건국회장, 손진(孫塡) 대한민국 건국회 명예회장, 신국주(申國柱) 전 동국대 총장, 정용석(鄭鎔碩) 단국대 명예교수와 자유민주민족회의, 6·25참전태극단전우회 등 165개 우익단체 회원 400여 명이 참석했다.

반탁승리 기념대회는 1945년 12월 28일 당시 소련 모스크바에서 열린 미영소 3국 외무장관회의에서 신탁통치가 결의된 것을 기억하고 반탁운동의 의의를 되살리자는 뜻에서 매년 12월 28일 열리고 있다.

이재명 기자 egij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