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곽진업 前 국세청 차장등 與인사 줄줄이 낙하산
더보기

곽진업 前 국세청 차장등 與인사 줄줄이 낙하산

입력 2005-07-09 03:26수정 2009-10-01 14: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전력의 상근감사와 비상근감사 직에 여권 인사들이 잇따라 임명돼 ‘낙하산 인사’가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전의 6개 발전 자회사 가운데 5곳의 감사 자리도 여권 인사들이 차지하고 있어 ‘한전은 낙하산 본부’라는 비아냥마저 나온다.

한전은 최근 상근감사에 곽진업(郭鎭業) 전 국세청 차장을, 비상근감사에 황석희(黃錫熙) 전 평화은행장과 양승숙(梁承淑) 전 국군간호사관학교 교장을 선임했다.

한전의 감사 등 주요 임원은 주주총회 추천 및 의결을 거쳐 기획예산처 장관이 제청하고 대통령이 최종 임명하게 돼 있다.

곽 신임감사는 2003년 초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친형 건평(健平) 씨가 모 시사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차기 국세청장으로 지지하는 듯한 발언을 해 구설수에 올랐던 인물이다.

건평 씨는 당시 “능력으로 보나 조직 장악력으로 보나 (곽 국세청 차장이) 차기 청장이 되는 게 순리에 맞다”면서 “대통령과 같은 지역 출신이라는 것 때문에 후보에서 배제된다면 오히려 역차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올해 새로 생긴 비상근감사 직에 임명된 황 전 평화은행장은 현재 열린우리당 강원도당 후원회장을 맡고 있다. 강원도당 위원장은 이광재(李光宰) 의원이다.

또 양 신임감사는 지난해 총선 때 충남 논산-금산-계룡 선거구에서 열린우리당 후보로 출마해 이인제(李仁濟) 자민련 의원에게 패배했다.

이에 앞서 4월에는 거창농민회 조직부장과 열린우리당 경남도당 홍보실장을 지낸 권오성(權五星) 씨가 비상임 이사에 임명돼 물의를 빚었다. 한전은 상근감사에게 1억 원이 넘는 연봉과 차량, 사무실, 비서를 지원한다. 또 비상근감사와 비상임이사에게는 월 250만 원의 활동비가 지급된다.

김창원 기자 chang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