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우익 ‘후소샤 교과서 채택 지지’…광역의회 14곳 채택
더보기

日우익 ‘후소샤 교과서 채택 지지’…광역의회 14곳 채택

입력 2005-07-08 03:06수정 2009-10-01 14: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8월 말로 예정된 일본의 중학교 교과서 채택을 앞두고 후소샤(扶桑社)판 역사왜곡 교과서를 노골적으로 지원하는 우익세력의 공세가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7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 광역의회 중 14개 의회가 ‘새로운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새역모)’ 등 우익세력이 제출한 주민청원을 채택했다. 교과서 채택 권한은 각 지역 교육위원회에 있지만 교육위원들이 지방의회의 결정을 무시하기 힘들다는 점에서 상당한 압력이 될 전망이다.

청원 내용은 ‘우리나라 역사에 대한 애정을 깊게 하는 교과서를 채택해 달라’는 내용이 대부분으로 일본의 침략사를 미화한 후소샤판 교과서를 사실상 지지하고 있다.

청원 제출자는 △새역모 지방지부 △역사교과서 검정기준에서 한국, 중국 등에 대한 배려를 규정한 ‘근린제국조항’ 삭제를 요구하는 교과서개선협의회 지부 △‘일본의 역사교육은 자학적’이라고 주장하는 일본회의 지부 등으로 파악됐다.

이 같은 청원을 채택한 광역의회는 수도권의 지바(千葉), 가나가와(神奈川) 현을 비롯해 남쪽의 규슈(九州)에서 동북부에 이르기까지 일본 전역에 고르게 분포됐다.

내용별로는 역사교과서에 관한 청원이 11건으로 교과서를 채택할 때 ‘우리나라 역사에 대한 애정을 깊게 할 것’ ‘우리나라 역사를 깎아내리지 않도록 할 것’ 등을 요구했다.

왜곡교과서 반대운동을 벌이는 양심세력 일각에서는 “일본 사회의 우경화 경향과 우익세력의 공세로 4년 전 0.039%에 불과했던 후소샤 교과서 채택률이 두 자릿수로 높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하고 있다.

도쿄=박원재 특파원 parkw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