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금융플라자]은행, 백화점으로 진화중
더보기

[금융플라자]은행, 백화점으로 진화중

입력 2005-05-25 02:59수정 2009-10-09 01: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요즘 은행에서는 ‘디자인 혁명’이 일어나고 있다.

시중은행들이 일선 영업점의 구조와 인테리어를 바꾸기 위해 새로운 점포 모델을 속속 내놓고 있다.

겉모습만 바뀌는 것은 물론 아니다. 종전에는 주로 예금과 대출상품만 취급하던 일선 영업점이 요즘에는 카드와 보험, 투신 상품까지 팔면서 고객 모으기에 나섰다.

이른바 점포 리모델링을 통한 ‘금융백화점’ 경쟁이 시작된 것이다.

○ 점포 디자인이 바뀐다

신한금융지주는 지난달 말 신한-조흥은행 통합으로 탄생할 ‘뉴 뱅크’ 점포의 설계를 완성했다고 밝혔다. 새 점포 모델은 조흥은행의 서울 강동역지점에 처음 적용됐다.

이 지점은 외형부터 눈에 띈다. 365일 자동화 코너에는 유리 칸막이가 설치됐다. 갤러리(화랑)의 느낌을 주도록 설계된 것이 특징.

고객의 동선(動線)에 대해서도 세심하게 배려할 계획.

고객이 점포에 머무는 시간을 고려해 창구를 ‘빠른 상담창구’, ‘웰컴 데스크’, ‘브이 라운드(V Round)’ 등으로 나눌 예정이다. 브이 라운드는 장시간 상담이 필요한 부유층 고객을 위한 것이다.

외환은행도 점포 리노베이션을 진행하고 있다.

입출금 창구 앞 공간을 줄이는 대신 우량고객을 위한 공간을 늘리는 동시에 나뭇결이 드러나는 무늬목과 창호지를 이용해 한국 전통의 멋을 느낄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 외국계 은행의 토착경영의 한 단면을 드러내는 부분이다.

○ 세무 회계 부동산 서비스까지

금융백화점의 모습은 우리은행과 우리투자증권이 최근 서울 강남구 역삼동 GS타워에 개점한 ‘우리 프라이빗뱅킹(PB) 강남센터’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이곳에서 판매되는 상품의 가짓수는 사실상 무한대다. 은행, 증권, 보험, 신용카드 상품은 기본. 고객이 원하는 상품이 없으면 ‘맞춤형 상품’을 만들어낸다. 첨단 전산시스템 도입으로 은행권의 신상품 개발기간이 하루, 이틀 정도로 짧아졌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상품만 파는 것은 아니다. 항상 대기하고 있는 세무와 회계, 부동산 전문가가 고객의 요청만 있으면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객도 세분화했다. 지점 안에 고객의 직업에 따라 5개의 상담방을 만들어 특성에 맞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하나금융지주 설립추진위원회도 지주회사 출범에 맞춰 올해 말 ‘종합 금융서비스센터’와 ‘펀드백화점’ 1호를 개설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현재 컨설팅을 받고 있다.

이 가운데 종합 금융서비스센터는 기존 하나은행 중심의 금융백화점. 최근 인수한 대한투자증권의 점포는 전 세계의 모든 펀드상품을 판매하는 펀드백화점으로 바뀐다.

○ 중소형 은행은 미니점포 개발

그렇다고 모든 시중은행이 점포 대형화에만 몰두하는 것은 아니다.

금융지주회사들이 다양한 자회사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금융백화점 경쟁을 벌인다면 중소형 은행들은 ‘슬림형 점포’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한 시중은행 점포개발 관계자는 “과거 획일적인 모습의 은행 영업점이 고객의 요구에 맞춰 금융백화점, 슬림형 점포, 인스토어 점포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클릭하면 큰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정경준 기자 news91@donga.com

차지완 기자 ch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