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건호 전경련부회장 “공정위 강제조사권 바람직 안해”
더보기

조건호 전경련부회장 “공정위 강제조사권 바람직 안해”

입력 2005-05-15 17:59수정 2009-10-08 14: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건호(趙健鎬·사진)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은 13일 “공정거래위원회가 강제조사권까지 가지면 권한이 너무 과도하다”며 공정위의 강제조사권 도입 방침에 반대의사를 밝혔다.

조 부회장은 이날 강원 원주시 오크밸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세미나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하면서 “강제 조사권은 국가안보나 치안 등 긴급한 상황에 필요한 것이지 공정위가 이를 갖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기업들이 공정위 조사를 거부하거나 방해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는 등 제도적인 장치가 갖춰져 있으므로 이로써도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조 부회장은 대(對)정부 관계에 대해선 “정부정책은 기본적으로 경제발전을 위한 것이지만 정책 추진 과정에서 기업 이익에 문제가 있으면 얘기하겠다”며 “다만 기업만의 목소리를 내는 불균형적인 입장을 대변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우중(金宇中) 전 대우그룹 회장의 거취 문제를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김 회장이 빨리 돌아왔으면 좋겠다”고만 간략하게 답했다.

원주=최영해 기자 yhchoi6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