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괴담]비정한 엄마…10대 친딸 접대부로 팔아넘겨
더보기

[괴담]비정한 엄마…10대 친딸 접대부로 팔아넘겨

입력 2005-05-02 18:28수정 2009-10-09 02: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대의 친딸을 수년간 유흥업소 10여 곳에 접대부로 팔아넘겨 수천만 원의 돈을 챙긴 4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선불금을 받고 친딸을 유흥주점 접대부로 넘긴 혐의(상습부녀매매 등)로 2일 경기 지역 모 다방 업주 김모(45) 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1999년 8월 중순 당시 13세이던 친딸 A 양을 선불금 450만 원을 받고 강원 춘천의 모 유흥주점에 고용시키는 등 2003년 11월 초까지 강원 지역 일대 유흥주점 12곳에 접대부로 팔아넘겨 모두 5700여만 원을 챙긴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는 “생활비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네가 희생할 수밖에 없다”며 딸에게 유흥업소 취업을 강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 씨는 미성년자인 딸을 유흥업소에 취업시키기 위해 다른 사람의 보건증을 제시하는 방법으로 나이를 속였다는 것. A 양은 다섯 살 때 부모가 이혼하면서 외할머니와 함께 살다가 초등학교 5학년 때 생모 김 씨와 새아버지 가족에 합류했으나 이때부터 정규교육을 받지 못하고 유흥업소를 전전했다.

정세진 기자 mint4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