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커버스토리]'정치와 돈' 금배지의 가계부
더보기

[커버스토리]'정치와 돈' 금배지의 가계부

입력 2003-07-31 16:45수정 2009-10-10 14: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종걸 의원, 원희룡 의원


“돈을 퍼부어도 효과가 없으면 억울하지만 마음은 편하다. 반대로 돈만큼 표가 움직이면 ‘돈의 위력’에 대한 두려움과 경외감이 생긴다. 그래서 돈을 쓴다.”

지방에서 국회의원 선거를 준비하는 한 정치인의 말이다. ‘굿모닝 게이트’의 와중에서 취재팀은 정치인들이 겪는 ‘돈과의 갈등’을 듣기 위해 비교적 ‘깨끗한 정치인’으로 알려진 몇몇 국회의원과 접촉을 시도했지만 실명으로 인터뷰하겠다는 이는 드물었다. “혼자 깨끗한 척 한다’는 이야기를 들을까봐…”라는 이도 있었다. 두 초선 의원이 기꺼이 인터뷰에 응했다.

● 민주당 이종걸 의원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 회관에서 만난 이 의원(경기 안양시 만안구)은 2002년 지구당 운영비 회계 장부부터 꺼냈다.

‘식품 1만1250원. ○○슈퍼, 안양3동 △번지, 사업자등록번호 …’ 등 지출입 명세가 빼곡히 적혀 있었다.

2002년 지구당 지출 총액은 2억4126만6442원. 후원금과 중앙당 지원금 등 지구당 수입은 총 2억4169만2170원. 세비를 합친 지난해 총수입은 약 3억원. 약 5000만원은 의원회관 사무실 유지비로 쓰였다. 의정생활 첫 해에는 2500만원의 적자를 냈다.

“관내 초등학교 졸업식 시상품으로 기증한 앨범 등은 외상으로 내놓고 나중에 후원금으로 메웠습니다.”

이 의원은 대형 법무법인(나라종합법률사무소)의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변호사.

“아내(이화여대 의대 교수) 수입은 딸들의 교육비와 생활비로 들어갑니다. 의사 변호사 부부가 쩔쩔매고 살아야 하나 푸념도 했습니다.”

한 푼이 아쉬울 때 실수도 했다. “후원금을 세비와 함께 소득에 묶어 신고했습니다. 후원금은 세금 공제 대상인데…. 추산해 보니 그 해 연말정산에서 1000만원 가까이 세금을 더 낸 셈이었습니다.”

지구당의 살림살이는 이듬해부터 나아졌고 적자도 면하게 됐다. “첫 해 후원금이 7000만원으로 최하위권이라는 내용이 신문에 나자 경기고 동기들이 단번에 첫 해 후원금 총액만큼 모아 주더군요.”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으로 활동하며 접하게 된 벤처기업들도 후원자가 됐다. 이들의 후원금에는 ‘대가성’이 있지 않을까.

“특정 사업에 대한 결정을 앞두고 돈을 받았다면 불법행위입니다. 하지만 공청회 등에서 제 모습을 보고 후원할 가치가 있다고 판단해 준다면 그렇지 않겠죠. 이들의 후원금은 각각 100만원 안팎입니다.”

현재 이 의원의 한 해 후원금 규모는 총 2억2000만∼2억3000만원.

“국회의원이 지구당위원장을 맡아 ‘선거 상시 준비 체제’인 것이 문제입니다. 지역구의 단체들이 각종 행사에 지원을 요구해 옵니다. 이 때 ‘선거법을 지킵니다’라고 하면 ‘괘씸죄’에 걸리고…. 정치 활동은 자체가 다 돈입니다. 따라서 투명하게 얼마나 잘 하느냐가 중요하다고 봅니다.”

●한나라당 원희룡 의원

27일 한나라당 양천갑 지구당 사무실에서 원 의원을 만났다. 원 의원은 4월부터 후원금을 포함한 수입과 지역구 활동비 등 지출을 모두 인터넷 홈페이지(www.happydragon.or.kr)에 공개하고 있다.

“돈이 없으면 정치를 못 하느냐”고 묻자 원 의원은 “불가능합니다. 돈이 없으면 유권자에게 자신을 알릴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고 답했다.

원 의원은 지구당 운영비와 의원활동비를 합해 한 달 평균 약 3000만원을 쓴다. 월 수입도 후원금과 세비를 합쳐 그 정도 된다. 그는 자신이 받는 후원금이 전체 의원 중 120위권이라고 설명했다. 원 의원은 “대권을 꿈꾸는 중진 정도면 1년에 10억원은 족히 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선거 때 5억∼6억원을 썼고 이때 진 빚이 4억원이라고 말했다. 사용 명세를 밝히기 어려운 돈은 없었을까.

“없다고 할 수 없겠죠. 지구당을 처음 맡았을 때 옛 조직을 정리하면서 피치 못하게 쓴 돈이 있습니다. 사람들을 정리할 때 술 한 잔 사면서 섭섭함도 풀어줘야 하고, 10만원 20만원씩 준 일도 있습니다. 그 정도로….”(머리를 긁적인다)

월 개인용돈은 약 300만원. 정신과 개업의인 아내에게서 용돈을 받는다.

원 의원은 지역구 유권자들이 비교적 고학력층이어서 ‘돈이 표로 연결되는 경향’이 크지 않아 다행이라고 했다.

원 의원은 경제력이 있는 후원자들을 찾아가 사정한다고 말했다. “대가를 바라지 않는 후원자들이 해결해 주지 않는다면 어떤 국회의원이건 검은 돈에 손을 댈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고교 동문회, 과거 그가 일하던 법률사무소, 제주도민회(원 의원은 제주 출신) 등이 후원자들이다.

아무 대가를 바라지 않고 정치인에게 돈을 주는 후원자가 있을 수 있느냐고 물었다. 그는 “나도 변호사 시절 과거 학생운동을 함께 했던 민주당 개혁파 의원들에게 몇 백만원씩 쥐어 준 적이 있다”고 했다.

이완배기자 roryrery@donga.com

김현진기자 brigh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