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충북]청남대 소유간 이전 난항…"무상양여" 요구에 이견
더보기

[충북]청남대 소유간 이전 난항…"무상양여" 요구에 이견

입력 2003-07-30 18:28수정 2009-10-10 14: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통령 휴양시설이었던 충북 청원군 문의면 소재 청남대의 소유권 이전문제가 중앙부처간 입장 차이로 개방 3개월이 넘도록 해결되지 않고 있다.

30일 충북도에 따르면 노무현(盧武鉉)대통령의 청남대 개방 지시로 재정경제부와 도는 지난 4월 청남대 관리 소유권을 도에 이양키로 하고 합의서를 체결했다.

당시 도는 ‘재정 형편상 장부 평가액이 150억원대에 이르는 청남대 매입비 확보가 어렵다’며 청남대 소유권을 갖고 있는 재경부에 무상 양여를 요구했으나 재경부는 ‘국유지 무상 양여의 선례가 될 수 있다’며 난색을 표시, 무상 양여가 무산됐다.

도는 이에 따라 내년부터 2년에 걸쳐 모두 120억원의 특별 교부금을 지원해줄 것을 기획예산처 등에 요구했으나 이 마저도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 이로 인해 재경부와 도가 청남대 소유권 이양에 합의한 지 3개월이 되도록 소유권 이전이 성사되지 않고 있다.

도 관계자는 “재경부는 국유지 무상 양여를 요구하는 지자체들이 많다는 이유로 청남대 무상 양여를 꺼리고 있고, 기획예산처는 재경부가 무상 양여하는 방식을 원하면서 소유권 이전이 늦춰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이동식 화장실, 장의자 등 휴식공간과 음료수 판매대 등 편의시설을 늘리고 일부 제한됐던 곳도 시설을 보완해 다음달 중순부터 유료(성인 5000원, 청소년 4000원)로 재개방한다.

청주=장기우기자 straw82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