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안군수 "핵폐기장 꼭 유치"
더보기

부안군수 "핵폐기장 꼭 유치"

입력 2003-07-24 03:04수정 2009-09-28 20: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방사성 폐기물 처리장 유치에 반대하는 전북 부안 지역 주민들의 시위가 23일에도 계속된 가운데 김종규(金宗奎·사진) 부안군수는 유치 방침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김 군수는 이날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방폐장 유치에 반대하는 민주당 정균환(鄭均桓·부안-고창) 의원에게 “금주 내로 공개 TV토론을 갖자”고 제의했다.

김 군수는 “집권 여당의 원내총무인 정 의원이 국책 사업인 방폐장 유치를 반대하고 집단 시위를 주도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부안 주민들과 반핵단체 회원 등 1000여명은 이날 오후 부안읍 부안수협 앞에서 집회를 열고 “정부가 핵에너지 정책을 포기하고 방폐장 유치 계획을 백지화할 때까지 투쟁하겠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격렬한 시위를 벌였던 전날과는 달리 ‘핵폐기장 결사반대’ 등 구호를 외치며 집회를 열어 이날 시위는 경찰과의 큰 충돌은 없었으며 이날 오후 7시30분 자진 해산했다.

경찰은 22일 시위과정에서 소형 트럭을 몰고 돌진해 전경을 치어 중상을 입힌 혐의(폭력행위)로 이모씨(33) 등 3명에 대해 23일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또 폭력 시위에 적극 가담한 20여명에 대해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검거에 나서기로 했다.

한편 산업자원부는 23일 부지선정위원회를 열어 부안군 위도를 방폐장 부지로 공식 발표할 계획이었으나 주민들이 격렬한 반대 시위를 벌이자 부지 지정 발표를 연기했다.

최열 환경운동연합 대표 등 10여명은 23일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는 이번 폭력 사태에 대해 책임을 지고 책임자를 문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3일 오후 김종규 전북 부안군수에게 전화를 걸어 주민들의 방사성 폐기물 처리장 유치 반대 시위 상황을 묻고 “어렵고 힘든 상황이지만 잘해 달라”고 격려했다고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부안=김광오기자 kokim@donga.com

김선우기자 sublim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