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구/경북]"고속철 경주통과노선 사수"
더보기

[대구/경북]"고속철 경주통과노선 사수"

입력 2003-07-22 21:36수정 2009-10-10 14: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북 경주지역 시민 및 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경부고속철도 경주 통과노선 사수 범시민추진위원회(경사추)’는 28일 상경해 국무총리 등을 만나 경주 통과노선 확정을 위한 막바지 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22일 경사추에 따르면 국무총리실 산하 ‘경부고속철도 대구∼부산 노선 재검토위’가 28일 정부중앙청사에서 마지막 회의를 갖고 최종 의견서를 제출할 계획이어서 이날 대표단을 파견해 경주노선의 당위성 등을 적극 홍보키로 했다.

경사추는 28일 국무총리와 재검토위원들과 만나 경주시민을 비롯해 포항 영덕 울진 등 ‘환동해권’ 주민들의 의견을 알리고 경주노선의 경제적 효과와 정부가 경주구간이 포함된 당초 노선을 발표한 이후의 경과 등을 정리한 연구논문을 전달할 방침이다.

또 노선 재검토위가 최근 헬기로 부산의 금정산과 경남 양산의 천성산을 답사한 뒤 이들 산을 우회하는 구간에 대한 의견서를 위원들이 개별적으로 내기로 결정함에 따라 이에 맞춰 대응 논리를 제시하기로 했다.당초 6월말까지 활동시한이 정해졌던 노선 재검토위는 28일까지로 4주간 활동시한을 연장했으며 활동 종료 이후에는 위원회 검토결과를 토대로 관계장관 회의 등을 거쳐 대구∼부산 노선을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사추 관계자는 “28일 상경하는 대표단은 경주와 환동해권의 시민·사회단체 관계자와 자치단체장, 지방의회의원 등 80명으로 구성될 것”이라며 “당초 정부의 약속대로 경부고속철도 구간에는 경주가 꼭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

경주=최성진기자 cho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