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침의 시]박정원, '바람이 불어와 너를비우고 지나가듯' 중
더보기

[아침의 시]박정원, '바람이 불어와 너를비우고 지나가듯' 중

입력 2003-07-11 17:34수정 2009-10-10 15: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바람이 불어와 너를 비우고 지나가듯

매듭짓지 마라

있는 그대로 마음 그대로

너는 한 가닥 바람으로 영원 속에서 머물 존재리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