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북핵 해법 찾는 정상회담 되어야
더보기

[사설]북핵 해법 찾는 정상회담 되어야

동아일보입력 2003-07-04 18:31수정 2009-10-10 15: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7일 열리는 한중 정상회담은 올해 집권해 앞으로 5년을 함께할 ‘파트너’인 양국 정상이 처음으로 만난다는 점에서 그 어느 회담보다 의미가 크다. 노무현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 첫 단추를 잘 채워 지속적으로 우의를 다지게 되면 양국 관계는 안정적 발전을 기약할 수 있다.

92년 수교 이후 양국은 경제와 외교 분야에서 눈부신 발전을 지속해왔다. 양국은 서로 3위의 교역상대국이 되었고 중국은 우리의 최대 투자대상국으로 부상했다. 흔히 중국을 ‘주변 4강’의 일원으로 지칭하지만 실제로는 4강 이상의 의미를 갖는 주요한 인접국이다. 실용주의 외교를 강조하는 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물적 인적 교류의 확대를 통해 한중 관계를 한 단계 더 도약시키는 계기로 활용해야 한다.

북핵 문제는 양국 정상이 분명한 가닥을 잡아야 할 최대 현안이다. 남북한과 미국 일본 등 관련국의 입장이 복잡하게 얽혀 있는 핵문제에서 북한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중국과의 협력은 매우 중요하다. 정부는 북핵 문제에 대한 양국의 이견을 해소하고 공통의 해법을 도출할 수 있도록 외교력을 모아야 한다.

중국의 새 지도부가 적극적인 자세로 북핵 해결을 위해 나서고 있는 것은 주목할 대목이다. 정부는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물밑 중재를 벌이는 중국의 진의를 정확히 파악하고 북한에 ‘핵 불용’ 메시지를 분명하게 전달하도록 협조를 구해야 할 것이다.

북핵 문제 해결의 기본은 국제적 공조체제다. 한중 협력은 한미일 공조의 틀 안에서 이뤄져야 한다는 얘기다. 그런 점에서 노 대통령은 지난번 한미, 한일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들이 훼손되거나 변형되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유념할 필요가 있다.

북핵 문제 등 현안에 대한 호혜적인 해결은 우리 정부의 ‘동북아 중심’ 구상이나, 세계 지도국가로 도약하려는 중국의 성공을 위해서도 필요하다. 이번 정상회담이 ‘윈-윈 회담’이 되기를 바란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