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계개편 포석/한나라당 분석-대응전략]
더보기

[정계개편 포석/한나라당 분석-대응전략]

입력 1998-04-29 19:40수정 2009-09-25 14: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민회의는 한나라당 의원 영입을 통해 개헌저지선인 국회의석 1백석을 넘기면 자민련과 결별할 것이다.”

한나라당이 29일 총재단회의와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배포한 대외비문서 ‘정국현안분석’에서 내린 결론이다. 여권의 ‘의원 빼가기’에 시달리던 한나라당이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는 것은 주목할 만한 대목이다.

한나라당은 국민회의와 자민련의 의원 빼가기 경쟁이 결국은 보―혁(保―革) 대결구도로 귀결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국민회의가 한나라당내 민정계 의원 영입을 통해 ‘거야(巨野)’구도를 무너뜨린 뒤 2단계 영입전략을 모색하고 있다는 게 한나라당 지도부의 분석이다. 즉 국민회의는 이우재(李佑宰) 이재오(李在五) 김문수(金文洙)의원 등 개혁성향의 수도권 초 재선 의원 영입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는 것.

한나라당 고위당직자는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이 명분과 실리를 함께 추구하는 정치인이라는 점으로 볼 때 국민회의는 우선 손쉬운 민정계 의원들을 영입하겠지만 2차로는 수도권의 개혁성향 의원들에게 손을 뻗칠 게 뻔하다”고 지적했다.

한나라당은 특히 국민회의가 수도권 중심의 개혁성향 의원 영입을 통해 개헌저지선인 원내 1백석을 넘기면 자민련과의 합의사항인 내각제개헌을 파기하고 자민련과 결별하는 수순을 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국민회의가 ‘개혁통합’을 구실로 정치판을 새로 짜려 할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다.

한나라당은 그러나 자민련이 공동정권의 지분과 내각제 개헌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도 인정하고 있다. 자민련은 충청권을 텃밭으로 굳힌데 이어 대구 경북(TK)지역으로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즉 자민련이 ‘보수대연합’을 기치로 영남권 의원 영입을 지속적으로 추진, 장기적으로 충청―영남 연합을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나라당은 지정학적으로 국민회의와 자민련이 수도권은 국민회의가 장악하는 대신 영남을 남북으로 분열시켜 TK를 자민련이 흡수 통합한다는 장기구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나라당은 이같은 정세분석을 근거로 국민회의와 자민련의 틈새를 벌리는 전략을 구사할 방침이다. 즉 국민회의와 자민련 공동정권의 취약점을 집중 부각시켜 이 틈새를 파고든다는 것이 한나라당의 기본전략이다.

한나라당은 이와 함께 국민회의의 1차 공략목표인 인천 경기지역 민정계 의원 탈당 방지에는 실패했지만 개혁성향의 초 재선 의원들과 TK지역 의원들의 이탈을 막기 위해 다양한 방어전략을 구상중이다.

한나라당이 최근 들어 김대중정부가 호남편중인사를 펴고 있다고 지적, ‘역지역차별’을 부각시키면서 자민련의 표적이 되고 있는 TK지역 의원 단속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도 이런 전략에 따른 것으로 볼 수 있다.

〈김차수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