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기부 改名역사]61년 쿠데타때 「中情」으로 출발
더보기

[안기부 改名역사]61년 쿠데타때 「中情」으로 출발

입력 1998-04-26 20:04수정 2009-09-25 15: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기부의 역사는 한국현대사와 궤를 같이한다. 안기부의 전신인 중앙정보부는 61년 5·16군사쿠데타에서 잉태됐다. 중정창설 목적은 ‘반(反)혁명세력에 대한 효과적 대처’에 있었다. 초대 중앙정보부장은 박정희(朴正熙)대통령을 도와 쿠데타를 성공시킨 현 김종필(金鍾泌)총리서리.

이후 지난달 5일 22대 이종찬 신임안기부장이 취임할 때까지 안기부는 37년간 ‘국가 안보’와 ‘정권 안보’의 영역을 넘나들며 영욕(榮辱)을 맛봐야했다.

79년 10·26사태로 인해 중앙정보부는 국가안전기획부로 명칭이 바뀌었다. 당시 김재규(金載圭)중앙정보부장이 박대통령을 시해함으로써 더이상 부의 명칭과 골격을 유지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중정은 당시 보안사에 접수되는 치욕을 맛보기도 했다.

다시 19년이 흐른 98년 여야간 최초의 정권교체가 이뤄짐으로써 안기부는 ‘북풍공작의 주역’이라는 오명을 쓴채 ‘국가정보원’으로 재개명(再改名)되기에 이르렀다.

〈윤영찬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