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배고픈 8남매 애타는 父情…몸다쳐 근근이 「최저생계」
더보기

배고픈 8남매 애타는 父情…몸다쳐 근근이 「최저생계」

입력 1998-04-17 09:26수정 2009-09-25 15: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남 김해시 한림면 안하리 장재마을 조동이씨(47).

자신의 이름보다 8남매의 아버지로 더 잘 알려진 조씨는 국제통화기금(IMF)한파를 맞아 더욱 힘겹다.

얼마전 막노동을 하다 몸을 다쳐 돈벌이를 할 수 없는데다 주위의 온정마저 뜸해졌기 때문. 이웃에서 종종 양식과 찬거리 등을 갖다주지만 열명의 가족이 ‘최저생활’을 유지하기도 어렵다.

장재마을 이장 김복명씨(51)는 “조씨의 ‘다산(多産)’이 칭찬받을 일은 아니지만 단 한명도 유산시키거나 고아원에 맡기지 않고 키운 점은 높이 사야 한다”며 “조씨 몸이 완쾌될 때까지는 주위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씨 집 0525―42―7740, 한림면사무소 0525―42―6303.

〈김해〓강정훈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