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격변하는 與 경선구도]「金心」꿈틀…경선판도 『흔들』
더보기

[격변하는 與 경선구도]「金心」꿈틀…경선판도 『흔들』

입력 1997-07-02 20:25수정 2009-09-26 17: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발협 향후 활동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1일과 2일 이틀 동안 金泳三(김영삼)대통령이 신한국당에 대해 취한 몇가지 조치는 우선 지금까지 진행된 어지러운 경선전에 대해 팔을 걷어붙이고 「교통정리」했다는 인상이 짙다. 金光一(김광일)대통령정치특보는 2일 『신한국당의 경선과 관련, 김대통령은 단순한 방관자가 아니라 적극적인 관리자로서 역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김특보는 김대통령의 외국순방중 李會昌(이회창)전대표와 「반(反) 이회창」 진영 관계자들과 폭넓은 접촉을 통해 김대통령의 중립의지와 당내 경선전의 진행양상에 대한 우려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대통령이 이처럼 팔을 걷어붙이고 나선 이유는 우선 경선전이 그대로 진행되다가는 자칫 당 자체가 파경(破鏡)을 맞게 되고 이는 곧 정권재창출 실패라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김대통령의 의지와 상관없이 대표경질, 대표서리체제 출범, 정발협의 활동중단 등의 조치는 경선 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측면이 강하다. 당내에서도 김대통령이 진의가 무엇이든, 원하든 원하지 않든 의중의 일단을 표출한 셈이 됐다고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정발협이 지지주자를 선택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도 「김심(金心)」에 따른 것이나 일정시점까지 「대기상태」로 전환한 게 아니냐는 관측도 적지 않다. 이는 김대통령과 민주계는 오랜 정치적 동지관계이기 때문에 신속한 「동원」이 가능하다는 판단에 근거하는 관측이다. 정발협의 이같은 결정은 「친(親) 이회창」 성향인 나라회의 집단행동을 견제하기 위한 고려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어찌됐든 「김심」이 다시 신한국당의 경선구도에 중대 변수로 부상하고 있는 것만은 사실이다. 바로 이것이 신한국당의 경선구도에 지각변동 가능성을 예고하는 요인이 되고 있는 것이다. 벌써 특정주자 진영에 줄을 댄 일부 민주계 의원들 사이에 동요기미가 감지되고 있다. 이같은 분위기에 따라 당분간 「이회창 대세론」의 거품이 걷힐 것으로 보이나 대세론이 치명적으로 흔들리는 단계까지 이를지는 미지수다. 경선까지 남은 기간이 그리 길지 않고 「이회창 대세론」을 위협할만큼 바짝 추격할 수 있는 2위주자도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아직 「김심」이 특정주자를 염두에 두었다는 징후는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경선 막판까지 판세가 유동적일 경우엔 「김심」이 끝내 표출되지 않을 것으로 보는 견해도 많다. 또한 「김심」이 표출되더라도 우회적인 방법으로 극히 조심스럽게 표출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그 정도로도 골수 민주계는 「이심전심(以心傳心)」으로 「김심」을 따를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영향력은 만만치 않을 것이다. 만일 「김심」이 표출된다면 김특보나 정발협의 徐錫宰(서석재)공동의장 徐淸源(서청원)간사장 姜三載(강삼재)전사무총장 등의 행보가 풍향계 역할을 할 공산이 클 것으로 당내에서는 보고 있다. 〈임채청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