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만섭대표서리 일문일답]『정발협고문 사퇴』
더보기

[이만섭대표서리 일문일답]『정발협고문 사퇴』

입력 1997-07-02 07:53수정 2009-09-26 17: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한국당의 李萬燮(이만섭)신임대표서리는 1일 임명되자마자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대표서리는 공정 경선관리라는 무거운 짐 탓인지 다소 상기된 표정으로 미리 준비한 발표문을 읽어내려갔다. 이대표는 발표문에서 『단 며칠간 대표를 하더라도 사심없이 오직 국민의 편에 서서 당과 나라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치겠다』며 △공명정대한 경선 △경선후유증 극복 △정권재창출 등 세가지 사항을 다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내용. ―언제 통보받았나. 『오늘 오후 4시반경 金泳三(김영삼)대통령이 직접 전화를 했다. 나는 朴寬用(박관용)사무총장이 일을 잘 하고 있으니 총장대행체제가 좋다고 두세번 간곡히 말씀드렸다. 그러나 김대통령은 당에 대표가 있어야 하니 꼭 맡아달라면서 내일 국회 대표연설부터 준비하라고 했다』 ―현재 정발협의 고문을 맡고 있는데…. 『지금 의원회관에서 당사로 오면서 차속에서 그 문제를 생각했는데 그만 두는 것이 좋겠다. 내일 정발협 간부들에게 통보할 계획이다. 고문수락 때도 서명을 한 것은 아니다』 ―언제까지 대표직을 맡을 것인가. 『여러분들이 하라는 데까지 하겠다. 사실 경선에 나가는 것보다 더 어려운 일을 맡았다. 정말 어깨가 무겁다』 ―대의원추천과정에서부터 잡음이 생기는 등 앞으로 불공정시비가 많을텐데…. 『경선주자가 아닌 사람이 대표가 된 것만으로 불공정시비는 80% 없어졌다. 내 성격상 하늘과 양심에 맹세코 공정경선을 지킬 것이다』 ―경선과정에서 정발협 나라회 등 특정계파에서 후보를 민다면 어떻게 하겠나. 『경선 후유증이 없도록 신경을 써야 한다』 ―경선주자들과의 선호관계는…. 『모든 주자들과 친하고 관계가 좋다』 〈이원재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