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4자예비회담 내달5일 개최…南-北-美-中 차관보급 참석
더보기

4자예비회담 내달5일 개최…南-北-美-中 차관보급 참석

입력 1997-07-01 20:11수정 2009-09-26 17: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자회담을 위한 예비회담이 오는 8월5일 남북한과 미국 중국의 차관보급 수석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뉴욕에서 열린다. 남북한과 미국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준고위급회담에서 이같이 합의하고 본회담의 개최시기 및 장소 그리고 의제를 포함한 절차문제를 예비회담에서 논의키로 했다. 한국대표단의 한 관계자는 『중국으로부터 이미 3자간의 합의를 존중할 것이라는 입장을 통보받았다』며 『이에 따라 예비회담 개최를 위해 빠르면 내주부터 시작될 실무자급 협상부터 중국대표가 참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담에서 회담장소와 관련, 제네바 등 제삼국을 주장한 韓美(한미)와 뉴욕을 고집한 북한측의 주장이 맞서 논란이 빚어지기도 했으나 한미가 양보, 북한측의 계획을 수용했다고 대표단 관계자는 전했다. 한국측 수석대표인 宋永植(송영식)외무부 제1차관보는 『오늘 합의는 매우 중요한 진척이지만 앞으로 이뤄질 긴 절차의 시작에 불과하며 이번 합의로 남북한 관계가 즉각 개선될 것으로는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과 북한은 3일 뉴욕에서 고위급회담을 갖는다. 〈뉴욕〓이규민특파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