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해펄프 원자재공급계약 위반…美社 1억달러 배상중재신청
더보기

동해펄프 원자재공급계약 위반…美社 1억달러 배상중재신청

입력 1997-03-11 07:45수정 2009-09-27 02: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경준 기자] 상장회사인 동해펄프가 펄프원자재 공급계약을 위반, 거래하던 미국회사로부터 1억1천만달러(9백60억원)에 달하는 손해배상 중재신청을 당한 사실이 밝혀졌다. 동해펄프는 지난 94년1월 미국 「TKT」사와 계약을 맺고 연간 30만t의 칩(펄프의 원료)을 구입하기로 했으나 구매물량을 전량 소화하지 못해 손해배상 중재를 받고 있다고 10일 공시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