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터뷰]정윤기 쌍용정보통신 개발팀장
더보기

[인터뷰]정윤기 쌍용정보통신 개발팀장

입력 1996-10-17 10:47수정 2009-09-27 15: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洪錫珉기자」 올해 갓 서른을 넘긴 정윤기씨(31·쌍용정보통신 차량항법시스템 개 발팀장). 그는 지금껏 모두 서른 한 권의 컴퓨터 활용서를 펴냈다. 자신의 나이와 꼭 같은 숫자다. 「컴맹딱지떼기」 「깡통들을 위한 C」 「C++이란」 「컴퓨터 바이러스의 모든 것 」…. 일일이 다 기억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책이 정씨의 손에서 태어나 독자를 찾 아갔다. 정씨가 처음 컴퓨터 책을 쓰기 시작한 것은 지난 86년. 컴퓨터 공부를 하러 프랑 스에 유학한지 2년째 되던 해다. 『방학때 한국에 들러 우연히 큰 서점을 찾았습니다. 수많은 컴퓨터책 가운데 초 보자를 위해 제대로 쓴 책이 별로 없더군요. 차라리 내가 쓰는 게 낫겠다 싶었습니 다』 10년동안 31권이면 한해에 평균 3권 이상의 책을 쓴 것. 넉달에 한권씩 새로운 책 을 쏟아낸 셈이다. 『정보통신 관련분야는 너무 빨리 변해서 오랫동안 원고를 붙잡고 있을 여유가 없 습니다. 책을 쓰고 있는 동안에 프로그램이 판올림(버전업)돼 버리면 무용지물이 되 거든요』 시간은 늘 부족하지만 책을 대충 쓸 수는 없는 일. 금방 컴퓨터를 시작한 독자를 생각하면 한자한자 공이 더 들어간다. 책을 쓰기 위해 프로그램을 연구할 시간을 따 로 가질 수 없는 정씨의 비결은 「연구의 일상화」. 『틈만 나면 컴퓨터앞에 붙어 앉아 이런저런 프로그램을 돌려봅니다. 일요일에도 늘 컴퓨터를 켜놓고 살죠. 집에 있는 PC가 꺼져 있으면 제가 집에 없다는 뜻입니다 』 지금 직장에서 정씨가 맡고 있는 분야는 통신위성을 이용해 목적지까지 가장 빠른 길을 찾아 주는 차량자동항법 시스템. 독자를 위해 「빠른 길」을 찾아주는 일을 잠시 접어두고 현실공간에서의 「길 찾아주기」에 빠져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