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일랜드 평화협상 4개월만에 재개
더보기

아일랜드 평화협상 4개월만에 재개

입력 1996-10-17 10:09수정 2009-09-27 15: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일랜드에서 게릴라전이 재발할 것이라는 우려가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최대의 친영(親英) 신교단체인 얼스터통일당(UUP)과 아일랜드 민족주의 구교단체인 사회민 주노동당(SDLP)이 협상의제에 합의함에 따라 15일 양측간의 평화협상이 4개월만에 재개됐다. 얼스터통일당과 사회민주노동당 대표들은 14일 밤 대략적인 협상의제에 합의했는 데 얼스터통일당의 지도자인 데이비드 트림블은 『우리는 소폭의 진전을 이룩했다』 고 말했다. 양측의 합의는 영국으로부터의 독립을 요구하는 무장투쟁단체 아일랜드공화군(IRA )이 지난주 현지의 한 영국군 사령부에 폭발물테러를 자행한데 대해 친영 게릴라들 이 보복에 나섬으로써 북아일랜드가 휴전 2년만에 다시 게릴라전에 빠져들 것이라는 우려 때문에 서둘러 이뤄졌다. 영국과 아일랜드의 후원으로 열리는 평화협상이 재 개됨으로써 협상 참가조건으로 휴전을 선언하라는 양국의 요구를 거부하고 있는 IRA 의 모체인 신페인당은 더욱 고립에 빠지게 됐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