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진핑 反화웨이 불참 요구에⋯文대통령 “한 나라 선택하는 일 생기지 않길”
더보기

시진핑 反화웨이 불참 요구에⋯文대통령 “한 나라 선택하는 일 생기지 않길”

오사카=문병기기자 입력 2019-06-27 21:08수정 2019-06-27 21: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최근 북중 정상회담과 관련해 “외부환경이 개선되길 희망한다. 대화를 통해 이 문제를 풀고 싶으며 인내심을 유지해 조속히 합리적 방안이 모색되길 희망한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뜻을 전달했다. 시 주석은 20, 21일 북한을 방문해 김 원장을 만난 소회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비핵화 대화 재개를 위해선 대북제재 해제를 포함한 미국의 새로운 협상안이 필요하다’는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전한 것. 시 주석은 또 “외부 압력(압박)의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며 한국이 미국의 반(反)화웨이 전선에 참여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날 오후 일본 오사카(大阪) 웨스틴호텔에서 40분간 한중 정상회담을 갖고 시 주석의 방북 결과를 공유하고 교착된 비핵화 협상 재개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담은 이번이 5번째로 지난해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이후 7개월만이다.

시 주석은 회담에서 △비핵화 의지 불변 △제재해제 희망 △북-미 대화 통한 합리적 방안 모색 △한국과 화해협력 추진 용의 등 네 가지 메시지를 전했다.


시 주석은 미중 무역전쟁과 관련해 “외부 압력(압박)의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며 한국이 미국의 대중국 견제에 동참해선 안된다고 압박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은 한국의 1, 2위 교역국으로 중요하다”며 “어느 한 나라를 선택하는 일이 생기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 시 주석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해결방안이 검토되길 바란다”며 정식배치를 추진하고 있는 사드 철수를 거듭 요구하자 문 대통령은 “비핵화가 풀려야 해결될 수 있는 부분”이라고 답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오사카=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