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탄핵 촉구” 靑청원 50만 돌파…하루 새 30만 동의
더보기

“文대통령 탄핵 촉구” 靑청원 50만 돌파…하루 새 30만 동의

뉴시스입력 2020-02-26 14:10수정 2020-02-26 14: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허울뿐인 대책…중국 전지역 입국 금지했어야"
전날 20만 돌파한 뒤 하루 새 30만명 이상 동의
지난해 5월 탄핵 청원 글…靑 "답변 어려운 사안"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50만명을 돌파했다. 전날 20만명을 넘어선 데 이어 하루 사이 3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게 됐다.

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청원 글은 지난해 5월에 이어 두번째다. 당시엔 드루킹 사태로 탄핵 청원 글이 올라왔다면, 이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와 관련된 글이다.

26일 청와대 게시판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 라는 제목의 청원 글에는 이날 오후 2시 기준 총 56만3000여명이 서명했다.


최초 청원자는 “코로나19 사태에 있어서 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수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닌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마스크 가격 폭등 상황에 있어서 그 어떤 조치를 내놓고 있지 않다는 점,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점 등을 이유로 들었다.

주요기사

이 청원자는 “현재 국내 확진자가 늘어가고, 확진자가 하나도 없는 뉴질랜드에서조차 강력한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고 있음에도 우리나라는 허울뿐인 입국 금지 대책만 내어놓고 실질적인 대책을 전혀 내어놓지 않고 있다”며 “현재도 하루에 약 2만명의 중국인들이 계속해서 대한민국으로 입국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은 ‘자국민 보호’ 가 아닌가”라며 “정말 자국민을 생각했다면 중국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입국금지 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을 우리나라 대통령이라고 생각하기 어렵다”며 “탄핵을 촉구한다”고 적었다.

한 달 내 20만명의 동의를 얻은 청원 글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나 정부 관계자가 답변하게 돼 있다. 해당 청원글은 전날 오후 7시 기준 2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5월에도 ‘문 대통령의 탄핵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고, 답변 기준인 20만명의 동의를 받았다.

당시 청와대는 “헌법에 따라 대통령의 탄핵은 국회의 소추 의결로 헌법재판소가 결정할 사안”이라며 “삼권분립 원칙상 정부가 답변하기 어려운 청원이라는 점에 양해를 구한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