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베트남 언론, 퇴장 박항서에 “새끼 보호하는 닭처럼 싸워”
더보기

베트남 언론, 퇴장 박항서에 “새끼 보호하는 닭처럼 싸워”

뉴시스입력 2019-12-11 13:28수정 2019-12-11 13: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베트남 언론이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 축구 결승에서 심판에게 항의하다 퇴장당한 박항서 감독에 대해 “새끼를 보호하는 닭처럼 싸웠다”며 찬사를 보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0일 오후 9시(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의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와의 대회 결승에서 3-0 완승을 거두며 정상에 올랐다.

베트남이 이 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건 1959년 초대 대회 이후 60년 만이다. 박 감독은 다시 한 번 ‘박항서 매직’을 선보이며 새 역사를 썼다.


그런데 3-0으로 크게 앞서며 금메달을 눈앞에 둔 후반 32분 박 감독이 주심에게 레드카드를 받는 장면이 나왔다.

주요기사

베트남 선수가 상대의 거친 반칙으로 쓰러졌지만 경기를 정상적으로 진행한 주심에게 항의하다가 퇴장 명령을 받은 것이다. 베트남 언론은 “이때, 그라운드에 베트남 선수는 9명 뿐이었다”고 지적했다.

박 감독과 주심 사이에 물리적 접촉은 없었지만 말리는 사람이 없었다면 달려들 기세였다.
이에 베트남 언론 ‘징’은 “박 감독이 새끼를 보호하는 닭처럼 싸웠다”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박 감독이 심판이나 상대 감독과 언쟁을 벌이는 모습은 더 이상 낯설지 않다”며 이런 불같은 모습이 베트남 국민들에게 사랑을 받는 이유라고 전했다.

본분도 잊지 않았다. 박 감독은 그라운드를 떠나던 중 이영진 코치를 불러 귓속말로 무언가 지시하며 분위기를 다잡았다. 승부가 기울자 선수들이 방심할 것을 우려해 일부러 퇴장당한 게 아니냐는 의심이 들 정도였다.

관중석에서는 인도네시아 팬들의 거친 항의를 받았다. 폭스스포츠에 따르면, 박 감독이 퇴장 후 관중석에 오르자 인도네시아의 일부 팬들이 거친 욕설과 몸짓으로 위협했다.

박 감독은 아랑곳하지 않고, 경기에 집중했다. 박 감독은 경기 후 “내가 침착했어야 한다”며 사과하면서도 “나의 퇴장보다 우승이 우선이었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