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은행은 급히 돈 필요할때 어디서 빌리나요
더보기

은행은 급히 돈 필요할때 어디서 빌리나요

김지언 한국은행 금융시장국 자금시장팀 조사역입력 2019-12-03 03:00수정 2019-12-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족과 함께 읽는 경제교실]
Q.
신문 기사에서 단기금융시장이라는 말이 나오는데요. 사람들이 익히 아는 주식, 채권 시장과는 어떻게 다른가요. 또 단기금융시장의 역할은 무엇인지요.


A. 초등학생 펭수는 하굣길에 탄 버스에서 교통카드 잔액이 부족한 걸 알게 됐습니다. 가지고 있던 현금은 어제 모두 저금해 지갑에는 한 푼도 남아 있지 않았죠. 어찌할 바를 모르던 순간 버스에 탄 같은 반 친구를 발견했고, 다행히 친구는 가지고 있던 현금을 펭수에게 빌려줬습니다. 펭수는 무사히 집에 돌아왔고 다음 날 친구에게 빌린 돈을 갚았습니다.

펭수는 친구에게 급전을 빌렸죠. 그러면 은행이나 증권사와 같은 금융회사들은 급전이 필요할 때 어디서 빌릴 수 있을까요? 예금을 맡긴 기업이나 개인이 갑자기 돈을 찾으려 할 때 금융회사도 일시적으로 자금이 부족할 수 있습니다. 물론 금융회사가 금고에 돈을 충분히 쌓아두면 별문제가 없겠지만, 그 대신 가계나 기업에 돈을 빌려주고 받을 수 있는 이자를 포기해야 합니다. 즉, 금고에 여유자금을 무한정 쌓아두면 기회비용이 발생하는 거죠. 그래서 금융회사가 여유자금 보유에 따른 기회비용을 줄이고 급전이 필요할 때 돈을 빌리고 갚을 수 있도록 ‘단기금융시장’이 만들어졌습니다.


금융시장은 금융상품의 만기(통상 1년)를 기준으로 단기금융시장과 장기금융시장으로 나뉩니다. 단기금융시장은 통상 만기 1년 이내 금융상품이 거래되는 시장으로 콜(Call) 시장, 환매조건부매매(RP) 시장, 양도성예금증서(CD) 시장, 기업어음(CP) 시장 등이 해당됩니다. 장기금융시장은 주로 정부, 기업 등이 1년 이상의 장기자금을 조달하는 시장으로 사람들에게 익숙한 주식시장과 채권시장이 해당됩니다.

주요기사

단기금융시장은 중앙은행의 통화정책과도 매우 밀접합니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결정하면 신문과 방송에 크게 보도되는데, 이는 금융시장뿐 아니라 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입니다. 기준금리가 실물경제의 각 부문으로 파급되는 시발점이 단기금융시장입니다.

기준금리의 파급 경로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만약 한은이 기준금리를 인하하면 가장 먼저 단기금융시장 금리인 콜금리가 하락합니다. 한은이 정책 수단을 통해 콜금리가 기준금리 수준을 크게 벗어나지 않도록 유도하기 때문에, 금융회사들은 기준금리 수준에 맞춰 콜 거래를 하게 됩니다. 콜금리 하락은 다른 단기금융시장 금리에 영향을 줍니다. 금융회사들이 금리가 저렴한 곳에서 자금을 차입해 보다 높은 수익을 제공하는 금융상품에 투자하는 과정에서 여타 시장금리도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결국 한은이 결정한 기준금리는 단기금융시장 금리를 시작으로 여타 시장금리를 순차적으로 변동시키고 기업의 투자비용에도 영향을 주게 됩니다.

이처럼 단기금융시장은 금융회사가 단기자금을 효율적으로 조달해 운용할 기회를 제공하고 중앙은행의 통화정책이 실물경제로 파급되는 가교 역할을 합니다. 따라서 단기금융시장이 균형 있게 발전하지 못하면 통화정책의 유효성이 떨어지는 것은 물론 외부로부터의 작은 충격에도 불안 요인이 금융시장 전체로 파급될 수 있습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국내 금융회사들은 편의성 때문에 콜시장에서 주로 담보 없이 신용으로 하루 만기의 자금을 빌렸습니다. 2008년 미국 금융사 리먼브러더스 파산으로 세계 금융시장이 얼어붙기 시작하자 국내 단기금융시장 거래량도 급감했습니다. 누가 언제 부도날지 모르니 쉽게 돈을 빌려주지 않으려 했던 것입니다. 손쉽게 빌린 단기자금에 과도하게 의존한 일부 증권사가 급전을 구하지 못해 큰 어려움을 겪었고 급기야 보유 중인 채권을 헐값에 내다 팔아 채권시장까지 영향을 받게 됐습니다. 결국 한은이 유동성을 지원하면서 시장은 안정을 되찾았으나 이를 계기로 단기금융시장의 불균형이 신용 경색 등 경제 전체의 혼란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체감할 수 있었습니다.

이에 한은은 정부와 함께 단기금융시장의 안정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구조 개선에 노력해 왔습니다. 한은은 앞으로도 장단기 금융시장이 골고루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제도 개선에 힘쓰는 한편 금융 불안이 재발하지 않도록 시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 나갈 것입니다.

김지언 한국은행 금융시장국 자금시장팀 조사역
#은행#급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