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파면·구속하라”…한국당 5선 이주영·심재철도 삭발
더보기

“조국 파면·구속하라”…한국당 5선 이주영·심재철도 삭발

뉴스1입력 2019-09-18 10:34수정 2019-09-18 10: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삭발식을 하고있다.2019.9.18/뉴스1 © News1

한국당 5선 중진 이주영 국회부의장과 심재철 의원이 18일 조국 법무부장관의 임명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을 감행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직후 삭발식을 진행했다.

지난 10일 이언주 무소속 의원을 시작으로 박인숙 한국당 의원, 황교안 한국당 대표, 김문수 경기도지사, 강효상 한국당 의원 등에 이어 삭발행렬에 동참한 것이다.

이주영 부의장은 이날 회의에서 “조 장관이 개혁의 주도자가 될 수 없음이 분명해졌다”라며 “조 장관이 수사받으라는 것은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 부의장은 “문재인 정권이 이러한 명령을 따르지 않으면 국민 저항에 의한 정권 퇴진이 답이 될 것이라는 걸 명심해야 한다”며 “저는 오늘 결기를 다지기 위해 삭발투쟁에 동참한다. 결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의원은 “문재인 좌파독재 정권은 조국 장관 임명으로 법치를 짓밟고 있다”며 “조 장관은 위선 비리 종합세트다. 조국은 즉시 사퇴하라. 아니, 문 대통령은 즉시 조 장관을 파면하고 구속하라”고 촉구했다.

심 의원은 “국민은 조국과 대통령의 거짓말과 뻔뻔함에 분노한다. 온 국민이 함께 피와 땀으로 일군 대한민국을 위선에 가득찬 좌파세력에게 더이상 맡기면 안된다”며 “회의 직후 이 곳에서 삭발투쟁 동참한다. 국민 여러분 함께 대한민국을 구출해내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