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양학선·여서정, 10월 세계선수권 간다…국가대표 발탁
더보기

양학선·여서정, 10월 세계선수권 간다…국가대표 발탁

뉴시스입력 2019-07-20 20:37수정 2019-07-20 20: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양학선(수원시청)과 여서정(경기체고)이 10월 세계기계체조선수권대회에 출전할 국가대표로 선발됐다.

대한체조협회는 19일과 20일에 걸쳐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대표 2차 선발전과 경기력향상위원회를 열고 10월에 열린 세계선수권에 출전할 남녀 대표 선수 11명을 추렸다.

남자 부문에선 마루운동-안마-링-도마-평행봉-철봉 등 6개 종목을 모두 뛰는 개인종합과 종목별 결선을 이틀에 걸쳐 진행했다.

협회는 총 엔트리 6명 가운데 4명을 성적순으로 선발하고 양학선을 추천 선수로 발탁했다.

주요기사

배가람(인천광역시청)이 81.801점을 획득, 1위로 대표팀에 발탁됐고 이정효(경희대·81.301점), 박민수(전북도청·80.899점), 김한솔(서울시청·80.833점)이 2~4위를 차지했다.

나머지 한 명은 추후 선발한다는 계획이다.
여자 부문에서는 이틀 동안 도마-이단평행봉-평균대-마루운동 4개 종목을 모두 치렀는데, 여서정이 개인종합 합계 105.650점으로 1위에 올랐다.

함미주(경기체고·100.550점), 이은주(강원도체육회·100.050점), 엄도현(경기체고·99.550점)이 2∼4위를 차지했다. 이윤서(서울체고)와 김주리(광주체고)는 추천 선수로 발탁했다.

오는 10월 4∼13일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엔 2020 도쿄 올림픽 남녀 단체전 출전권이 걸려있다. 단체전 9위 이내 입상해야 도쿄올림픽 단체전에 출전할 수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