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두언 사망 전날 함께한 정청래 “정신을 차릴 수가 없다”
더보기

정두언 사망 전날 함께한 정청래 “정신을 차릴 수가 없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17 08:11수정 2019-07-17 08: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두언 전 의원. 사진=동아일보DB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16일 오후 사망한 가운데, 사망 전날 정두언 전 의원과 함께 방송을 했던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 일을 어찌하면 좋을까”라며 애통해했다.

정청래 전 의원은 16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두언 형님의 비보를 접하고 정신을 차릴 수가 없다. 자택에서 현실을 보고도 믿어지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어제 방송할 때도 전혀 몰랐는데…세상에 어쩌면 이런 일이…”라고 덧붙였다.

정두언 전 의원은 사망 전날인 지난 15일 MBC라디오 ‘이승원의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 출연해 한일 갈등 심화 등을 주제로 정청래 전 의원과 토론을 벌였다.

주요기사

한편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정두언 전 의원은 16일 오후 4시 25분경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인근 북한산 자락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이날 오후 2시 30분경 북한산 자락길에서 자신의 운전기사가 운전하는 차에서 내려 산 쪽으로 올라 간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 3시 42분경 정 전 의원의 부인은 그가 남긴 유서를 자택에서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고, 신고를 접수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 전 의원의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하고 드론과 구조견을 투입해 정 전 의원의 시신을 발견했다.

정 전 의원은 자필로 ‘가족에게 미안하고 사랑한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