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어쩌다 이 지경까지…여중생 집단 성폭행 현장된 초등학교
더보기

어쩌다 이 지경까지…여중생 집단 성폭행 현장된 초등학교

뉴시스입력 2019-06-13 11:44수정 2019-06-13 11: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당직 근로자 배치 전체학교 절반 불과

충북 청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여중생들이 고교생들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하는 끔찍한 일이 발생했다.

특히, 범행 현장이 아이들을 교육하는 장소인 초등학교여서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이를 두고 학교의 시설보안이 어떻게 이렇게 허술할 수 있느냐는 의문도 커진다.

학교에는 무인경비시스템을 포함해 지난해 9월 정규직으로 전환된 공무직 당직 근로자가 근무 중이라는 인식이 일반적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황을 파악한 결과 예상과 달리 당직 근로자가 근무 중인 학교는 절반에 불과했다.

주요기사

13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도내 480여 곳의 초·중·고교 중 당직 근로자가 배치된 학교는 236곳으로 절반에 그쳤다.

인건비가 학교부담인 데다 정규직 전환으로 비용 증가가 불가피해 학교 입장에서는 꺼리는 분위기다.

더욱이 당직 용역 근로자의 평균 나이도 약 72세로 고령자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즉, 가장 안전할 것이라고 생각한 학교 공간이 사실상 치안의 사각지대에 놓인 셈이다.

무인경비시스템도 센서에 감지되지 않거나 시스템 설정을 하지 않으면 보안 회사나 담당자가 직접 확인하기 전까지는 보안에 구멍이 뚫릴 수밖에 없다.

폐쇄회로(CC)TV도 다음날 담당자가 출근하고 나서야 확인하는 구조여서 예방 효과는 떨어진다.

이런 허점들이 배움의 전당인 학교를 치안 사각지대로 인식하게 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크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시설보안의 전반적인 부분을 살펴보고 있는 중”이라며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어서 자세한 부분은 말하기 곤란하다”라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9일 청주시 흥덕구 한 초등학교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여중생 2명에게 술을 먹인 뒤 집단 성폭행한 혐의(특수강간)로 고교생 4명을 체포했다.

청주지방법원은 전날 이들의 영장실질심사를 한 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청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