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정용 “이길 수밖에 없었던 경기…한국 축구 한 단계 성장하는 계기되길”
더보기

정정용 “이길 수밖에 없었던 경기…한국 축구 한 단계 성장하는 계기되길”

루블린=이승건기자 , 이원주기자 입력 2019-06-12 16:17수정 2019-06-12 16: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정용 감독. © 뉴스1
“이길 수밖에 없는 경기였다. 한국 축구는 한 단계 더 성장할 것이다.”

대한민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남자 대회에서 팀을 결승으로 이끈 정정용 20세 이하(U-20) 대표팀 감독(50)의 목소리에서는 자신감과 흥분이 동시에 묻어났다. 그는 “응원해 주신 국민 여러분과 활약한 선수들이 하나가 되어 뛰었다”며 “남은 경기도 최선을 다 해 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정 감독은 에콰도르와 맞붙은 준결승에서 1-0으로 승리한 데 대해 “상대를 한 쪽으로 몰아넣고 압박하는 전술을 세우고 그 역할을 해 줄 선수로 고재현과 김세윤을 투입했다”며 “선수들이 평가전에서 에콰도르를 이긴 적이 있어서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에 전략이 잘 먹혔다”고 말했다. 한국 대표팀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지난달 치른 에콰도르와 평가전에서 1-0으로 이긴 바 있다.


신화를 써 내려가고 있는 어린 선수들의 흥과 자신감도 하늘 끝까지 뻗친 상태라고 정 감독은 전했다. 에콰도르전을 이긴 직후 한국 대표팀 선수들은 정 감독에게 물을 뿌리며 승리를 자축했다. 정 감독은 “라커룸에서도 선수들이 흥에 겨워했다”며 “오늘은 충분히 기뻐해도 되는 날”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2008년 14세 이하 대표팀 코치를 시작으로 유소년팀 지도자로만 10년 넘게 한우물을 파고 있는 정 감독은 “유소년 축구의 체계가 잡혀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이들이 한국 축구의 뿌리가 되고 이번 대회를 계기로 한국 축구도 한 단계 성장해 세계 무대에서 대등하게 경쟁하게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루블린=이승건 기자 why@donga.com
이원주 기자 takeoff@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