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왼팔 없는 장애여성 미인대회 왕관 쓰다
더보기

왼팔 없는 장애여성 미인대회 왕관 쓰다

동아일보입력 2013-06-12 03:00수정 2013-06-12 09: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 23세 켈리 미스 아이오와 우승
한쪽 팔이 없는 선천적 장애를 딛고 ‘2013 미스 아이오와’에 당선된 니콜 켈리 씨. 사진 출처 로스앤젤레스타임스
올해 미국 미스 아이오와 대회에서 우승한 니콜 켈리 씨(23). 늘씬한 키와 미모는 여느 미인대회 우승자와 같지만 그에겐 다른 점이 있었다. 왼쪽 팔꿈치 아래가 없이 태어난 선천적 장애인이었던 것. 미 CNN 등은 10일 한쪽 팔이 없는 장애 여성이 처음으로 미인대회 왕관을 차지했다며 앞다퉈 그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켈리 씨는 어린 시절 자신을 쳐다보는 이들을 피해 다녔다. “왜 팔이 없느냐”는 친구들의 질문엔 “상어에게 물려서…”라고 둘러대기도 했다. 하지만 언젠가부터 의기소침함을 벗고 자신을 드러내기로 결심했다. 그는 미스 아이오와 대회 홈페이지 자기소개란에 “야구 춤 다이빙 등 친구들이 하는 모든 것에 도전하면서 자랐다. 내가 적극적으로 변하니 주변의 시선도 달라졌다”고 적었다.

전공으로 연극을 택한 것도 다른 사람 앞에 나서는 무대가 좋았기 때문. 우승 뒤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다른 사람들이 자연스레 내 팔을 쳐다볼 수 있는 무대에 서면서 열정을 키웠다”며 “아이오와 주를 대표해 장애를 극복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해 네브래스카링컨대 연극과를 졸업한 그는 브로드웨이의 무대감독을 꿈꾸고 있다.


켈리 씨는 9월 15일 뉴저지 주 애틀랜틱 시에서 열리는 미스 아메리카 대회에 출전한다. 그의 이야기에 누리꾼들은 “장애는 인생의 걸림돌이 아니라는 걸 증명해 달라” “본선에서도 좋은 결과 기대한다”는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주요기사

이에 앞서 지난해 6월에는 자폐증 환자인 알렉시스 와인먼 씨가 미스 몬태나 주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해 화제를 모았다.

이설 기자 snow@donga.com


channelA왼팔 없는 미녀, 왕관 쓰다!
#니콜 켈리#미인대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