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빠 찬스’ 전남대병원, 이번엔 ‘품앗이 채용비리’ 의혹
더보기

‘아빠 찬스’ 전남대병원, 이번엔 ‘품앗이 채용비리’ 의혹

뉴스1입력 2019-10-21 16:00수정 2019-10-21 16: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삼용 전남대학교병원 원장이 15일 오전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본관에서 열린 교육위원회의 전남대, 전북대, 군산대, 목포대, 순천대, 제주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2019.10.15/뉴스1 © News1
직원 채용과정에서 ‘아빠찬스’, ‘삼촌찬스’, ‘남친 아빠찬스’ 논란이 제기된 전남대병원에서 이번엔 간부들 간 ‘품앗이 채용비리’ 의혹까지 불거졌다.

21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남대병원의 ‘품앗이 채용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5일 오전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본관에서 열린 교육위원회의 전남대, 전북대, 군산대, 목포대, 순천대, 제주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2019.10.15/뉴스1 © News1
박 의원은 “간부 A씨가 2018년 간부 B씨의 아들이 지원했을 당시 면접관으로 참여했고, 98점이라는 면접 최고점을 줬다”며 “높은 면접점수를 바탕으로 B씨의 아들은 전남대병원에 합격했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A씨의 아들이 전남대병원에 지원했을 당시에는 B씨가 면접관으로 참여했고 마찬가지로 98점이라는 면접 최고점을 줬다”며 “이로 인해 A씨의 아들도 1등으로 합격했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A씨는 B씨와 함께 5년 2개월 동안 근무를 하는 등 직속부하다”며 “아들 채용에 면접관으로 넣었고, 부하직원 아들이 응시하니깐 자기가 면접관으로 들어가 채용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말 황당한 품앗이 채용비리”라며 “선후배 콤비가 병원 업무 발전에 실력을 발휘한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식 취업비리에 콤비플레이를 한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B씨는 지난 15일 전남대병원 국정감사에서 ‘아빠찬스’와 ‘삼촌찬스’ 등의 채용비리가 확인됐었다. 특히 아들 여자친구의 채용에도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B씨는 전남대병원으로부터 ‘불문경고 처분’을 받았다.

박 의원은 “B씨가 2건의 채용비리를 저질렀지만 여전히 채용을 담당하는 위치에서 면접에도 참여하는 등 채용 전반에 관여하고 있다”며 “전남대병원의 채용비리 핵심 당사자가 처벌은 커녕 채용비리를 계속 저지를 수 있는 자리에서 권한을 행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교육부 감사로 인한 처분을 받은 뒤인 올해 3월 이후에 시험관리위원 4번, 면접위원 3번, 서류전형위원 2번을 참여했다”며 “이게 말이되느냐. 채용비리를 저지른 사람이 면접에 참여한 것인데 전남대병원 채용이 공정하다고 자신할 수 있느냐”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이삼용 전남대병원장은 “관련 내용은 나중에 보고를 받았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병원장이 사퇴를 하는 것이 맞다”며 “병원장의 무능과 무책임이 대한민국 유력 병원인 전남대병원을 채용비리와 온갖 불공정의 소굴로 만들고 있다”고 질타했다.

또 “대한민국 청년들을 절망의 나락으로 빠뜨리고 있다”며 “교육부는 제도개선을 하기 전에 물감사, 솜방망이 처분 그만해라”고 촉구했다.


(광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