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건국대 GTEP사업단, FTA 활용 우수사례 경진대회 대상 수상
더보기

건국대 GTEP사업단, FTA 활용 우수사례 경진대회 대상 수상

동아일보입력 2019-09-20 18:24수정 2019-09-20 18: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건국대 지역특화 청년무역전문가 양성사업단(이하 GTEP사업단)이 2019 대학생 FTA 활용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대상(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무역협회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대학생들의 FTA 활용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GTEP사업단은 국제무역학과 유광현 교수의 지도 아래 ‘한국 기업의 반덤핑관세 우회를 통한 유럽 전동 킥보드 및 서비스 수출’을 주제로 내세웠다. 이들은 한-EU, 한-중 FTA를 통한 관세혜택 활용과 반덤핑 우회 전략을 제안했다. 이는 EU가 중국산 전동 킥보드에 대해 반덤핑관세를 부과한 사례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직수출이 어려운 중국산 전동 킥보드 부품을 한-중 FTA를 활용해 낮은 관세로 수입하고, 주요 부품을 국산으로 교체해 완제품을 수출하는 전략이다.

특히 이 과정에서 △한-중 FTA를 활용한 원가절감△ 모터, 배터리 등 주요 부품을 국산으로 사용해 원산지 결정기준(부가가치기준 50%) 충족 △제품 안정성 및 품질향상 등 고급화 이후 한-EU FTA를 활용(관세율 0%)해 수출을 제시했다. 이를 통해 중소 중견기업의 수출 활성화와 FTA 활용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GTEP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무역협회가 위탁 운영하는 프로그램으로 건국대는 2009년 제3기부터 참여해 현재 제13기를 운영 중이다. 총 264명의 수료생을 배출했고, 기수별 평균 3억 원 이상의 수출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번 대상 수상자들은 상금 200만 원을 수여받았다. 상금의 일부는 GTEP 사업단에 기부할 예정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