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골프특집] 세상에 없던 새로운 컬러 골프볼·볼빅 솔리체
더보기

[골프특집] 세상에 없던 새로운 컬러 골프볼·볼빅 솔리체

김종건 기자 입력 2020-03-24 05:30수정 2020-03-24 0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볼빅 ‘솔리체’.

대한민국 대표 골프브랜드 ㈜볼빅(회장·문경안)이 만든 신제품 골프공 ‘솔리체(Solice)’는 유니크한 볼빅만의 테크니컬러로 우아한 색감을 자랑한다. 지금까지 세상에 없던 ‘컬러 골프볼’이다.

볼빅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하이 글로시(High Glossy·고광택) 3중 나노 코팅 골프공’인 솔리체는 볼빅의 스테디셀러 골프공 비비드(VIVID)의 뒤를 이을 차세대 스테디셀러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볼빅의 컬러 코팅 기술이 총체적으로 집약된 제품으로 빛의 양에 따라 골프공의 색감이 더욱 우아하게 발산하는 특징이 있다. 다시 말해 골프공이 비행할 때 햇빛을 받게 되면 반짝거리는 현상이 나타난다. 이 기술은 볼빅이 새롭게 개발한 것으로 솔리체에 처음으로 적용됐다. 이는 ‘하이 글로시 3중 나노 코팅’ 기술 덕분이다. 일반적인 두 차례의 코팅 기술과는 달리 두 번의 나노 펄 코팅에 이어 마지막에 다시 세 번째 나노 톱 코팅인 클리어 코팅을 통해 세상에 없던 컬러볼을 구현했다.


기본적으로 코팅 회수가 많아지면 딤플의 윤곽이 뭉개지고 딤플의 깊이가 달라지는 문제점을 낳을 수 있다. 하지만 볼빅은 자체 기술력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고 펄 컬러의 색감을 고광택으로 유지시켰을 뿐만 아니라 시인성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커버 내구성 또한 강화했다. 솔리체는 스노우 화이트와 로즈 핑크, 옐로우, 샤이닝 오렌지, 티파니 블루, 골드 등 총 6가지 컬러로 구성되는데 지금까지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컬러감을 자랑한다.

관련기사

또 볼의 핵심 코어에도 새로운 기술이 적용됐다. 금속 물질인 비스무스(Bismuth)의 밀도를 더욱 치밀하게 만들고 더욱 높은 탄성 에너지를 갖춘 나노 비스무스(Nano-Bi) 대구경 코어를 사용해 강력한 비거리와 부드러운 타구감을 실현시켰다.

이와 함께 커버와 코팅 층의 접착력을 향상시켜 내구성이 매우 우수하고 스크레치가 적게 생겨 일정한 공기저항으로 비행할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이다. 또 솔리체는 볼 사방에 날렵한 크로스(Cross) 퍼트 라인이 적용된 볼빅만의 V.A.S (볼빅 얼라인먼트 시스템)를 장착해 퍼팅 시 더욱 쉽고 정교한 어드레스 에임을 할 수 있다. 티 샷 때도 이 라인을 이용하면 목표 설정이 용이하다. 솔리체는 스윙스피드가 70~100마일(mph) 수준의 골퍼들이 색다르고 매력적인 컬러볼을 원한다면 사용하기에 안성맞춤인 제품이다.

문경안 회장은 “다가오는 5월 창립 40주년을 맞는 볼빅은 올해 골프 토털브랜드로 입지를 확고히 하는 중요한 시기”라며 “솔리체를 통해 선보인 새로운 컬러감과 성능으로 볼빅은 전세계적으로 더욱 비상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건 기자 marc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