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날씨] ‘안성 38.2도’ 올여름 전국 최고…주말도 밤낮없이 끓는다
더보기

[날씨] ‘안성 38.2도’ 올여름 전국 최고…주말도 밤낮없이 끓는다

뉴스1입력 2019-08-02 16:55수정 2019-08-02 17: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중인 2일 오후 전북 전주시 홍산로에서 시민들이 아지랑이가 피어오르는 길을 건너고 있다.2019.8.2/뉴스1 © News1

= 2일 경기 안성의 낮 최고기온이 38.2도까지 오르며 올들어 전국에서 가장 무더운 날씨를 기록했다. 전국을 달구고 있는 폭염은 주말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경기 안성시가 38.2도로 올여름 들어 전국 최고기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경기도의 광주시(36.8도) 여주시(36.6도) 포천군(36.3)과 서울(35.7도)도 35도를 웃돌면서 무더웠다.

중부지방 뿐만 아니라 경북 경주 37.5도, 광주 37.1도, 충청 청주 36.5도, 강원 원주 35.8도로 전국의 수은주가 치솟았다.

현재 제주도 일부를 제외한 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됐다. 서울을 비롯해 세종, 울산, 부산, 대구, 광주, 대전, 경남, 경북, 전남, 전북, 충북, 충남, 강원, 경기 일부지역에는 폭염경보가 내려졌다. 인천(옹진군 제외), 제주도(제주도 동부·북부·서부)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주요기사

폭염경보는 35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폭염주의보는 33도 이상이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전망될 때 발령된다.

기상청은 “ 고온다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낮 기온이 35도 이상(주의보지역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겠고 특히 3일과 4일은 동풍의 유입으로 서울을 포함한 서쪽지방을 중심으로 35도 이상 나타나는 곳이 많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주말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24~26도, 낮 최고기온은 30~35도로 무덥겠다.

낮뿐만 아니라 밤에도 무더위가 이어진다. 기상청 관계자는 “낮 동안 오른 기온이 떨어지지 않아 밤 사이에도 열대야가 이어지면서 매우 덥다”고 밝혔다.

더위 탓에 주말 내내 낮동안 불쾌지수는 매우 높고 밤에도 높은 지역이 많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