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을지로·세종대로·충무로 등 보행로 확대…4대문 車路다이어트
더보기

을지로·세종대로·충무로 등 보행로 확대…4대문 車路다이어트

뉴시스입력 2019-10-09 11:15수정 2019-10-09 11: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청삼거리~동대문역사문화거리 2.5㎞ 구간 6차로→4차로 축소
세종대로 교차로~서울역 교차로 1.5㎞ 구간 10~12차로→6~8차로

서울시 4대문 안 차로(車路) 다이어트가 본격화 돼 서울시민 보행권이 확대된다.

서울시는 을지로, 세종대로, 충무로, 창경궁로 등 녹색교통지역 도로 공간 재편사업 추진계획을 9일 발표했다.

을지로 시청삼거리(서울광장 인근)~동대문역사문화거리(DDP 인근)에 이르는 2.5㎞ 구간은 6차로에서 4차로로 축소된다.
시는 보도를 확충하고 단절된 자전거 도로를 연결하는 한편 공유차량 주차공간 90면을 배치한다.

을지로3~5가는 보행친화 공간으로 거듭난다. 조업주차공간, 지하도 진출입부 환기시설, 배전함, 불법적치물 등으로 악화된 보행여건이 이번 공간재편을 통해 보행친화적 공간으로 바뀐다.

주요기사

시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띠 녹지’를 설치한다. 시는 또 지하철 환기구·전력기기 등 보도 위 지장물을 제거해 무장애 보행환경을 조성한다.
세종대로 교차로~서울역 교차로 1.5㎞ 구간은 10~12차로에서 6~8차로로 줄어든다. 보도확장과 함께 자전거 전용도로 설치, 나눔카 주차장 마련 등이 추진된다.

수문장교대식으로 외국인 관광객 필수방문지가 된 대한문 앞 보도는 최소 5m 이상 넓어진다. 관광객이 숭례문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횡단보도가 신설된다. 이를 통해 광화문에서 숭례문, 남산, 서울로7017까지 보행으로 연결되는 관광·보행 명소를 만들겠다고 시는 밝혔다.

충무로(1.0㎞)와 창경궁로(0.9㎞) 역시 1개 차로가 줄어들고 보도 폭이 확대된다. 자전거도로와 조업주차공간이 조성된다. 이곳에는 과속방지턱 역할을 해 차량 통행속도를 낮추는 ‘고원식 횡단보도’가 설치된다.

시는 퇴계로, 을지로, 세종대로 등에 이어 2025년까지 녹색교통지역 내 21개 주요도로 공간재편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시청광장 12배에 달하는 보행 공간을 확보할 방침이다. 시는 한양도성 내 자전거, 대중교통 등 녹색교통 이용공간을 2배로 늘려 2030년까지 승용차 교통량을 30%, 온실가스 배출량을 40% 감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시는 도로공간재편 사업을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기본구상 용역이 내년 시작된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현재 서울 도심은 그간 다양한 보행친화도시 사업들을 통해 기본적인 보행여건이 갖춰진 상태지만 서울시 전체의 보행환경을 보면 아직도 개선과제가 많은 실정”이라며 “도심 공간재편 사업을 시 전역으로 늘려 시민들의 보행권을 혁신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