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축하행사 18일 부산서 열려
더보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축하행사 18일 부산서 열려

강성명 기자 입력 2019-09-19 03:00수정 2019-09-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산에서 부마민주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을 축하하는 행사가 개최됐다.

오거돈 부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허성무 창원시장은 18일 오후 3시 30분 부산 금정구 부산대 10·16기념관 앞에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환영 합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오 시장은 “부산대에서 민주주의의 불꽃이 피어난 지 40년 만에 국가기념일 지정이라는 뜻깊은 결실을 이뤄냈다. 부산대 도서관 앞에서 시작돼 마산까지 울려 퍼진 독재 타도의 함성은 유신 정권을 물러가게 한 민주주의 발전의 밑거름이 됐다”고 말했다.

부마민주항쟁은 1979년 10월 16일부터 20일까지 유신독재에 반대해 일어난 시위다. 16일 부산대 학생들이 박정희 군사정권 퇴진을 요구하며 거리시위에 나서자 시민들이 이에 동참했고, 이틀 뒤 경남 마산으로 시위가 번졌다.

주요기사

김 지사는 부마민주항쟁 피해자의 명예 회복을 강조했다. 그는 “부마민주항쟁은 4·19, 5·18, 6·10 항쟁과 함께 4대 민주화운동으로 꼽히지만 유일하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못하는 등 의의가 저평가돼 왔다”며 “이번 국가기념일 지정은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와 희생자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항쟁의 의미를 계승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마민주항쟁을 기념일로 지정하자는 목소리는 꾸준히 제기돼 오다 지난해 10월부터 본격적인 활동이 시작됐다.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등 관련 시민단체는 ‘부마민주항쟁국가기념일지정을 위한 범국민추진위원회’를 출범시키고 100만 인 서명 운동을 벌였다. 올 5월에는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대회도 개최했다.

허 시장은 “부산과 경남은 민주주의의 위기가 도래할 때마다 떨치고 일어난 저항정신이 살아있는 곳이다. 소외된 부산·경남 지역의 민주화운동 역사를 다시 제대로 알리겠다”고 강조했다.

송기인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은 “이번 국가기념일 제정을 시작으로 부마민주항쟁의 피해자에 대한 명예회복과 보상이 이뤄지고, 진상 규명을 통한 항쟁의 정신이 재평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부마민주항쟁#국가기념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